Home 태그 대한항공

태그: 대한항공

대한항공 ‘몽골 울란바타르’ 독점 노선 깨졌다

 대한항공이 약 30년간 독점하던 ‘인천-울란바타르’ 노선이 경쟁노선으로 전환된다. 특히 현 주 6회에서 9회로 운항 횟수도 늘어나 소비자 편익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6일부터 17일까지 서울에서 한국-몽골 항공회담을 개최, 인천-울란바타르 노선에 대한 운항 확대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지난 1991년 항공협정 체결 이후 약 30년만에 복수항공사 취항의 길이 열린 셈이다.  양국은 지난 2003년부터 지난 15년 간 무려 8차례에 걸쳐 회담을 개최했지만, 끝내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항공업계에는 한국 국적사에 비해 상대적으로 경쟁력이 약한 몽골 항공사를 보호하기 위해 몽골 항공당국이 소극적인 자세를 취해 왔던 것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그 결과, 인천-울란바타르 노선은 양국이 1991년에 항공협정을 체결한 이후 한국의 대한항공과 몽골의 MIAT항공만 운항 가능한 소위 ‘독점노선’으로 유지됐다. 이로 인해 해당 노선에서는 항공권 가격이 지나치게 높게 형성됐다. 실제로 인천-울란바타르 간 항공권 가격은 성수기에 최대 100만원 이상으로 치솟는 등 약 3시간 30분 비행노선과 유사한 다른 노선에 비해 운임이 최고 2배 이상 비쌌다. 여기에 지난해 약 33만명이 이용하는 등 연평균 약 11% 증가하는 항공 수요를 감당하지 못해 만성적인 항공권 부족이 발생, 항공여객이 극심한 불편을 겪어 왔다.

대한항공, IT시스템 클라우드 전환 선언···국내 대기업·전세계 대형 항공사 ‘최초’

대한항공이 국내 대기업, 글로벌 대형 항공사 최초로 IT시스템을 클라우드로 활용한다. 고객 서비스 향상뿐 아니라 보안, 시스템 확장 등 운영 측면에서 효율성이 크게 높아질 것으로...

대한항공, 부산발 국제선에 ‘CS300’ 본격 투입

이코노미 좌석이 다른 기종보다 4.6cm 더 넓은 차세대 여객기 CS300이 부산발 일본행 노선에 본격 투입된다. 노선 운영 효율이 높아질 뿐 아니라 쾌적한 좌석과 기내...

대한항공 “제주공항 임시편 투입, 체류객 수송 총력”

대한항공이 24일 오전 9시 기준 제주공항을 비롯해 인천공항과 김포공항의 운영이 정상화됐다고 밝혔다. 다만 제19호 태풍 솔릭의 영향을 받는 청주, 광주 등 일부 지방공항 결항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