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산업

“건설산업, 유연성 키워야 경쟁력 제고 가능”

국내 건설생산체계가 규제 중심의 생산체계에서 계약과 자율성 원익의 생산체계로 전환돼야 한다는 주장이 건설 관련 학계에서 제기됐다. 25일 건설산업의 최대 이슈인 ‘건설생산체계의 혁신 방향과 해외 인프라 투자 혁신 방안’을 논하기 위해 한국건설경제산업학회(회장 김태황 명지대 교수)가 주최한...

LH-대한건설협회, 상생협력 간담회 개최

LH는 지난 6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건설회관 중회의실에서 대한건설협회와 공정한 건설환경 조성을 위한 ‘LH-대한건설협회 상생협력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건설업계와의 상생협력을 위한 소통창구 확보 및 불공정 관행 개선사항 의견 수렴을 위해 열린 간담회는 박상우 LH...

“건설산업, 업역 개편·부적격업체 퇴출 등 생산체계 검토 필요하다”

일본, 종합-전문 업역 구분 無·진입장벽도 낮아… 심사 강화 부적격社는 퇴출 정직하고 우수한 건설업체가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 조성 시급 해외 각국에서 건설 프로젝트의 기획부터 설계·시공·유지보수까지를 통합하는 개념이 적용되며 건설산업의 효율성 제고를 위한 노력이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건설업계 “재난급 폭염시 공기 연장해야”

건설업계가 재난급 폭염이 발생할 경우 공사기간을 연장해 달라고 정부에 정식으로 건의했다. 대한건설단체총연합회(회장 유주현)는 25일 재난급 폭염에 따른 공사현장 안전관리 긴급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정부에 건의했다고 밝혔다. 연일 수은주가 40℃에 육박하는 기록적인 폭염이 전국적으로 지속되고 있다. 건설현장은 옥외작업이 대부분인...

LATEST NEWS

MUST RE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