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설비인 “기계설비법, 국가경제·산업의 새로운 출발·희망”

기계설비건설협회 백종윤 회장이 12일 ‘제3회 기계설비의 날’ 기념행사에서 기념사를 통해 기계설비법 제정에 힘써주신 여야 국회의원과 국토부 김현미 장관에게 감사하다고 전하며, 국가 경제 및 국민 삶의 질 향상에 이바지하겠다고 약속했다.

기계설비인이 한자리에 모여 기계설비법 제정을 계기로 국가경제와 기계설비산업의 ‘새로운 출발, 새로운 희망’을 다짐했다.

대한기계설비단체총연합회(회장 백종윤)는 12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제3회 기계설비의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번 기념식을 통해 기계설비법 제정을 축하하고, 기계설비산업의 제2 도약을 위한 기계설비인의 화합과 단결을 다졌다.

행사에는 국회 조정식 전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해 정동영, 박덕흠, 윤관석, 윤후덕, 이원욱, 전현희, 윤영일 의원,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을 비롯해 600여 기계설비인들이 참석했다.

유관단체로는 유주현 대한건설협회 회장, 김영윤 대한전문건설협회 회장, 도상익 한국건설기술관리협회 회장, 박승준 건설공제조합 이사장, 정상호 정보통신공사협회장, 김태균 소방시설공사업협회장, 고순화 열관리시공협회장 등이, 노조 대표로는 마성희 민주노총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연맹 위원장 직무대행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축하공연, 기계설비인 윤리헌장 낭독, 유공자 포상, 기계설비법 제정 축하 퍼포먼스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기념식에서 백종윤 회장은 조정식·정동영·박덕흠·윤관석·윤후덕·이원욱·전현희·윤영일 의원에게 기계설비법 제정에 대한 감사의 뜻으로 감사패를 전달했다.

기계설비산업 발전을 위해 노력한 김용찬 고려대 교수를 비롯해 이대영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책임연구원, 김영호 씨엔티코퍼레이션 대표, 박미정 비드이앤씨 기술사사무소 대표, 송주창 창득설비(주) 대표이사, 전광표 (주)한솔엔지니어링 대표이사, 전치권 (주)아이시에스 대표이사, 김철영 (주)유천써모텍 대표이사, 윤형국 서울주택도시공사 부장, 장가익 한국토지주택공사 처장, 김재현 오텍캐리어(주) 이사, 김대식 (주)에이피 상무이사, 남상진 (주)설화엔지니어링 사장, 류형규 대한기계설비산업연구원 실장, 김용성 두산건설(주) 부장 등 15명이 국토교통부장관 표창을 받았다.

또 이상일 (주)정도설비 대표이사에게 공로패를, 박진철 중앙대 교수, 이송우 (주)우원엠앤이 부사장, 정봉철 (주)신성엔지니어링 전무, 박광태 (주)씨엔아이엔지니어링 대표이사에게 포상패를, 늘푸른재단에게는 감사패를 각각 수여했다.

조정식 의원은 축사를 통해 “기계설비산업은 국민 삶을 윤택하게 만드는 중요한 산업으로 건설산업의 기초이자 핵심”이라며 “법 제정이 무척 어려운 일임에도 국토부 김현미 장관을 비롯해 여야 의원이 합심해 기계설비법 제정에 힘써줘 고맙다”고 말했다.

정동영 의원은 “한국경제가 압축성장을 거듭하며 지금까지는 속보다 겉을 중요시 여겼다. 이제는 겉보다 속을 더욱 중요하게 여기는 시대가 열렸다”며 기계설비법 제정에 대한 의미를 부여했다.

윤영일 의원은 “기계설비인이 국가 경제 발전의 주역이자 애국자”라며 “남북협력시대에 맞춰 기계설비법 제정을 기반으로 북한으로, 또 대륙으로 진출하는 산업이 되길 바란다”고 축하했다.

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 백종윤 회장(연합회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기계설비법은 기계설비산업에 큰 변화는 물론 건설산업의 새로운 도약을 이끌 것”이라며 “기계설비가 국민 삶의 질 향상과 국가에너지 절감에 기여할 수 있도록 좋은 건축물을 만드는 일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한기계설비단체총연합회는 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회장 백종윤), 대한설비공학회(회장 홍희기), 한국설비기술협회(회장 김태철), 한국냉동공조산업협회(회장 노환용), 한국설비설계협회(회장 조춘식) 5개 단체 등으로 구성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