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미래 철도산업 발전 견인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이 한국 철도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적극적인 기술 개발과 시공 품질 개선에 집중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관련 요소기술을 적극 활용하고, 시공 프로세스도 선제적으로 개선하고 나선 것.

최근 철도공단이 사물인터넷(IoT)를 비롯해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빠르게 변하는 산업 환경에 능동적인 대응을 통해 철도산업의 발전을 견인하기 위한 행보란 평가다. 이를 통해 철도 전문기관이 실현할 수 있는 ‘사회적 가치’ 창출도 기대된다.

철도 전자통신분야 중장기 사업 수립을 위한 이 자리에는 SK텔레콤, KT, LGU+ 등 국내 통신3사 모두 참석해 철도분야에서 ICT를 활용할 수 있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먼저 철도공단은 철도무선통신시스템(LTE-R)을 활용한 IoT 기반 시설물·안전관리시스템의 연계방안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통신업계에서는 IoT 설비를 활용해 철도 여객에게 역 주변 연계 교통정보 제공 등 고객 서비스 품질을 높일 방안과 여객 대상 범죄를 사전에 예비할 수 있는 지능형 폐쇄회로텔레비전(CCTV) 등을 도입하는 방안을 각각 제안했다.

무엇보다 발전하는 센싱 기술, 예를 들어 급비탈면 계측센서 등을 사용해 재난 발생 위험을 사전에 예측하는 실시간 경보체계를 구축해 철도시설과 국민 안전을 모두 확보할 수 있는 의견도 제공했다.

최신 기술의 융·복합 등에 박차를 가하는 동시에 철도 시설물 시공 품질 향상을 위한 행정 프로세스 개선도 병행하고 있다. 시공 품질을 향상해 국민이 안심하고 편안하게 철도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의지가 나타난 셈이다.

이를 위해 설계 프로세스를 과감히 혁신하는 ‘설계 검사점(Hold Point)’ 제도를 이달부터 본격 시행에 나섰다. 기관 스스로 품질 향상을 위한 자구책을 마련했다.

공단에 따르면, 지금까지 철도건설과정에서는 설계자문·설계VE(Value Engineering)·준공검사 등과 같은 행정절차만으로 각 공정을 진행했다.

그러나 이달부터 한발 나아가 기존 행정절차와 함께 측량·지반조사·구조물 설계 등 기술분야에 대한 검토를 추가했다. 더욱 철저하고 완벽한 관리로 고품질의 설계 성과물이 확보될 것으로 기대된다.

늘어난 설계 검사점 제도에 따라, 앞으로 노반 분야는 행정절차 8회에 기술분야 22회가 더해져 총 30차례를 확인하게 된다. 건축분야에서는 기술분야 검토 10회가 추가돼 총 17차례의 검증 단계가 진행된다.

철도공단은 각 설계 검사점마다 체크리스트가 규정하는 조건을 모두 충족하는지 여부를 설계 전문가 그룹이 확인해야만 다음 절차로 진행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해당 전문가 그룹에 공단 직원을 참여시켜 철도설계 경험과 노하우(Know-How)를 상호 공유하게 함으로써 직원 개개인의 역량도 강화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철도공단 김상균 이사장은 “고품질 철도건설에 한발 더 다가설 계기가 됐다. 안전한 철도를 설계하고, 직원 역량을 강화해 한국 철도산업의 발전을 위한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철도공단은 LTE-R을 기반으로 지능형 시설물·안전관리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전국 철도망에 400기가바이트급 전송망을 오는 2020년까지 확보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