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자유한국당 중앙당 해체…혁신 비대위 구성할 것”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사진>이 18일 “오늘부로 중앙당 해체 작업에 돌입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날 김성태 권한대행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권한대행인 제가 직접 중앙당 청산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청산과 해체 작업을 진두지휘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집권당 시절 방대한 조직 구조를 걷어내고 원내중심 정당, 정책중심 정당으로 세워가겠다”면서 “전국에 산재한 당 자산을 처분해 당 재정 운용을 효율화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권한대행은 이어 “혁신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겠다. 혁신비대위 위원장은 당내 인사가 맞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