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영종도↔신도 연도교 건설 추진···2024년 개통 전망”

신도↔강화도구간 민자사업 추진···서해 남북 평화도로 구축 박차
▲ 서해남북평화도로(영종-신도-강화-개성) 노선도.

인천 영종도에서 신도를 거쳐 강화를 잇는 연도교 건설사업이 4‧27 판문점 남북 선언을 계기로 탄력을 받고 있다.

인천광역시는 행정안전부가 이달 말 접경지역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영종도↔신도↔강화도 연도교’ 건설사업 추진 방안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5일 밝혔다.

접경지역정책심의위는 영종도∼신도 구간은 기존 민자에서 재정사업으로, 나머지 신도∼강화도 구간은 민자로 건설하는 방안을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왕복 2차로, 총연장 3.5km인 영종도∼신도 구간의 건설비는 1,000억원으로 추산된다. 나머지 신도∼강화도 2단계 사업은 11.1km로 3,50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신도~강화도구간의 구체적 사업계획은 아직 미확정된 상태다.

인천시에 따르면, 당초 민간 자본을 유치해 연도교 전 구간을 건설하려 했다. 그러나 사업성이 높지 않은 것으로 조사돼 그동안 추진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인천시는 지역 특수성과 최근 남북교류 분위기 고조 등으로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에 이번 사업을 반영해 추진해 줄 것을 중앙정부에 적극 건의해, 정부가 이를 검토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계획대로 사업이 추진되면 전체 비용의 70%를 국비로, 나머지 30%는 인천시가 부담하게 된다. 인천시는 재정사업으로 확정되면 내년 사업타당성 평가, 기본설계, 실시설계 등을 마치고 이르면 2020년 공사에 착공해 2024년 개통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 봤다.

무엇보다 영종도∼강화도 연도교는 현 정부가 계획한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의 주요 교통 인프라이자 시발 구간인 만큼 남북관계에 따라 사업이 앞당겨질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인천시 관계자는 “영종도∼신도 연도교가 국비로 건설되면, 수십년된 섬 주민의 숙원이 풀리고 지역 관광 활성화로 소득도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Tagg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