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자율주행 대중교통 시스템 개발 참여

국토부 연구 과제 수행... 현대차·서울대 공동
SK텔레콤은 25일 국토부가 주관하는 ‘자율주행 기반 대중교통시스템 실증 연구’ 과제를 현대자동차, 서울대학교 등과 오는 2021년 말까지 수행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SK텔레콤이 서울대와 공동 개발한 자율주행버스.

SK텔레콤은 국토교통부과 주관하는 ‘자율주행 기술 기반 대중교통 시스템 연구 과제’를 오는 2021년말까지 수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연구비는 총 359억원이다.

과제는 ▲자율주행 버스와 트럭 ▲자율주행지원 관제시스템 ▲HD맵 · V2X(차량과 사물간 통신 연결)를 연계한 스마트 대중교통시스템 등을 개발해 자율주행 대중교통 체계를 만든 것을 목표로 정했다.

주관 기관은 한국교통연구원이며 연구기관으로 SK텔레콤과 현대자동차, 서울대학교 등이 각각 참여한다. 세스트·엔제로·지오스트리 등 자율주행 기술 관련 중소·벤처기업도 함께한다.

SK텔레콤은 자율주행 지원 관제 시스템 개발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자율주행을 위해 갖춰야 할 5세대 이동통신망(5G)과 고화질 지도 등을 구축해 주변 교통 정보와 사고 내용 등을 자율주행 차량에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시스템이 그것이다.

참여 연구기관과 기업은 과제 수행 기간 자율주행 전기·디젤버스 8대 이상을 개발해 실증 지역에서 운행될 전망이다. 먼저 내년에 2대를 시범 운영하게 된다.

아울러 최근 서울 엘타워에서 열린 국토교통부 R&D과제 착수보고회에서 SK텔레콤은 연구개발 세부 내용을 발표했다.

이밖에 SK텔레콤은 ‘자율주행 승용차 기반 카셰어링 서비스 기술 개발’ 과제를 한국도로공사, 서울대학교, 쏘카 등과 함께 수행하고 있다. 과제 종료는 올 연말이다.

Tagg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