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 9호선 4단계 예비타당성 통과···강동구 조기착공 총력

보훈병원↔고덕강일1지구 본격 추진···강일동 추가 연장 위해 행정력 집중
서울지하철 9호선 4단계 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 사진은 9호선 4단계(노란 실선) 노선도.

서울 강동구 최대 숙원사업인 지하철 9호선 4단계 사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25일 ‘지하철 9호선 4단계 예비타당성 조사’가 통과된 것.

서울 9호선 4단계는 올해 10월말 개통을 앞둔 중앙보훈병원역에서 길동생태공원, 한영고등학교, 고덕역을 경유해 고덕강일1지구에 이르는 3.8km, 4개역을 신설하는 사업이다. 개통시 서울 동쪽 끝에 위치한 강동구에서 강남 진입이 30분 내로 단축된다.

9호선 연장은 지난 2011년 정부가 강동구민에게 이미 약속한 사항이라는 것이 강동구의 설명이다.

당시 국토해양부(현 국토교통부)가 보금자리주택 후보지로 발표한 4곳 중 3곳이 강동구에 포함돼 지역 주민들의 반발이 극심했다. 이에 강동구는 무주택 서민의 주거안정을 위한 정부정책에 대승적 차원에서 적극 협력함과 동시에 ‘3개 지구를 1개 지구로 통합 추진’, ‘지하철 9호선 연장’ 등의 대안을 제시한 바 있다.

국토부가 강동구의 제안을 전면 수용, 2012년 ‘고덕강일지구 보금자리주택 개발 계획’의 광역교통개선대책에 지하철 9호선 연장을 포함시켰다. 또 2013년에는 ‘서울시 도시철도기본계획’에 포함되며 사업 기반도 마련됐다.

이후 강동구는 사업의 본격적인 추진을 위해 필요한 예비타당성 조사에 전력을 다했다. 서울시에 추가 수요 반영 및 사업비 절감 방안 등을 제시하고, 지역 국회의원 등과 함께 정부 및 유관기관을 대상으로 9호선 연장의 필요성을 지속 설득했다.

9호선 4단계 사업은 신속하게 추진될 것으로 전망된다. 강동구가 연내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2013년 서울시 도시철도기본계획 수립 시 후보노선이었던 강일동 연장안을 현재 용역 중인 ‘제2차 서울시 도시철도기본계획’에 포함될 수 있도록 집중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해식 강동구청장은 “지하철 9호선 4단계 사업 예비타당성 통과를 위해 함께 애써주신 주민께 감사하다”며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 시 바로 기본계획에 들어갈 수 있도록 예산을 기편성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갖췄다”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 지하철 9호선 4단계 연장 사업의 조기 착공과 함께 강일동 추가 연장에 총력을 기울여 고덕강일 지역 주민의 교통 불편 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Tagg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