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옛 연초제조창 도시재생사업 12일 착공

경제기반형 도시재생 제1호 민간참여사업
▲ 청주 옛 연초제조창의 도시재생 후 이미지.

청주시 청원구 내덕동 일원 옛 연초제조창이 민간참여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문화명소로 재탄생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오는 12일 청주 옛 연초제조창에서 도시재생사업 기공식을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 사업은 주택도시기금과 LH가 현금을 출자하고 청주시가 현물을 출자해 시행된다.

청주 연초제조창은 1980년대 이전 지역의 대표적 산업시설이자 국내 제1의 담배공장(부지면적 12만㎡)이었지만, 산업화에 따라 2004년 문을 닫고 도심 속 흉물로 방치됐다.

청주 도시재생사업은 이러한 역사적 의미가 있는 연초제조창을 보존하기 위해 건물을 철거하지 않고 리모델링(부지면적 1만 2,850㎡, 연면적 5만 1,515㎡)해 공예클러스터 및 문화체험시설, 상업시설 등 복합시설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공예전시실, 수장고, 갤러리샵 등 공예관련시설과 문화·교육센터 등 다목적실, 민간 수익·판매시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옛 연초제조창의 문화적 역사성을 보존하는 동시에 이를 시민들을 위한 문화·휴식공간으로 탈바꿈시켜 지역상권 활성화 등 쇠퇴한 원도심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사업은 주택도시기금 출·융자 254억, LH 출자 25억, 청주시 현물출자 55억 및 민간차입금 등 총 사업비 약 1천억원 규모의 리츠(Reits)방식으로 추진된다. 2019년 7월까지 리모델링 공사를 완료하고 2019년 10월 제11회 청주공예비엔날레 개최와 함께 시설운영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 사업의 자산관리회사인 LH는 공모를 통해 책임시공과 임대시설 운영을 담당할 민간사업자로 도원이엔씨(주)(시공), 원더플레이스(운영) 컨소시엄을 선정(2017.7)했으며, 도시재생리츠 영업인가(2017.12)를 거쳐 사업참여자 간의 사업약정을 체결(2017.12)했다.

사업이 완료되면 2019년 개관예정인 국립현대미술관(청주관)과 동부창고 시민예술촌 등 부지 내 다른 문화시설과 어우러져 명실상부한 국내 최대의 문화거점공간으로 탈바꿈하게 된다.

국토부와 LH 관계자는 “지역경제를 견인해온 청주 옛 연초제조창이 시대적 흐름에 맞춰 제조업에서 문화서비스 산업의 신거점으로 발돋움해 쇠퇴한 구도심을 살리고 시민을 위한 문화공간이 되기를 바란다.”며, “청주 도시재생 사업이 공공과 민간이 협업한 좋은 선례가 되어 뉴딜사업의 민간참여 확산에 기여할 수 있도록, 관계자와 지역 주민의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