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새만금 신공항 건립 시 67만명 하늘길 이용”

새만금 신공항 항공수요 조사 결과.

새만금 신공항이 건설되면, 2025년 한 해 동안 67만 명이 항공교통을 이용할 것으로 예측된 수요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특히 2055년에는 항공수요가 133만 명에 달할 것이란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한서대학교 컨소시엄이 수행한 새만금 신공항 항공수요에서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10일 밝혔다.

새만금 신공항은 지난 2011년 수립된 새만금 종합개발계획에 공항 부지가 반영됨으로써 본격 검토되기 시작했다. 특히 전라북도는 새만금지역 내 국내외 기업 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해 국제공항 건설을 지속적으로 건의해왔다.

이에 국토부는 2016년 고시한 ’제5차 공항개발 중장기 종합계획(2016~2020)‘에 새만금 신공항 타당성 검토를 추진할 계획임을 반영하고, 이를 바탕으로 지난해부터 항공수요 조사를 실시했다.

최적 후보지 선정에는 새만금 기본계획상 부지(군산), 화포지구, 김제공항 부지(김제)가 각각 검토됐다. 검토 결과, 장애물·공역 등을 고려할 때 새만금 기본계획상 부지가 타 입지에 비해 유리한 것으로 평가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수요조사 결과를 기초로 사전타당성 조사를 시행해 항공수요와 입지에 대한 상세 재검토, 경제성 분석 등을 실시할 예정”임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