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화페인트 창립 72주년 기념, 프로야구 스폰서데이 가져

두산과 NC 경기…임직원 100여명 관람, 오진수 대표이사 기념시구
8일 낮 두산-nc전 경기에 앞서 시구 후 관중석에 손을 흔드는 오진수 삼화페인트 사장.

삼화페인트공업(주)은 8일 서울 잠실운동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두산베어스와 NC다이노스 경기에서 스폰서데이를 개최했다.

‘컬러 캐치 데이(Color Catch Day)’의 의미를 부여한 삼화페인트 스폰서데이는 4월 9일인 창립 72주년을 기념하며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삼화페인트 임직원 100여명이 참석해 열띤 응원을 펼치며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특히 창립 72주년을 뜻하는 등번호 ‘72’를 단 오진수 삼화페인트 대표이사가 기념 시구를, 페인트붓 모양의 야구방망이를 든 건축용팀 이슬기 대리가 시타를 맡아 의미를 더했다.

경기장 내외부에는 삼화페인트 광고를 설치해 스폰서데이의 열기를 올렸으며 프로모션 부스에서는 트램플린을 이용해 멋진 캐치 장면을 연출한 야구팬에게 기념품을 증정했다.

클리닝 타임에는 삼화페인트를 상징하는 컬러볼을 던지는 이벤트를 하며 잠실야구장을 찾은 관람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오진수 대표이사는 “직원들과 야구팬들의 컬러풀 라이프를 응원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며 “삼화페인트는 72년 동안 이어온 대한민국 대표 컬러기업으로서 앞으로도 더욱 사랑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Tagg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