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긴급차량 우선신호 시스템 확대 도입 추진

▲ 긴급차량 우선신호 시스템 구성도.

경기 의왕시에서 시범운영 중인 긴급차량·버스 우선 신호시스템이 통행시간을 평균 45.6% 단축시킨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정부가 시스템 확대 도입을 본격 추진한다.

국토교통부는 경찰청과 협력해 ‘긴급차량·버스 우선신호 시스템’을 전국으로 확대·도입하기 위한 표준규격 개발에 착수한다고 9일 밝혔다. 이를 위해 5억 1,000만 원을 투입 ‘우선신호 시스템 표준개발 연구 용역’을 진행한다.

국토부에 따르면, ‘긴급차량·버스 우선 신호 시스템’은 구급차, 소방차와 같은 긴급차량 또는 버스가 신호등이 있는 교차로에 접근했을 때 차량의 위치를 미리 감지해 정지하지 않고 우선 통과할 수 있도록 신호를 제어하는 시스템이다.

화재·재난 등 긴급한 상황이 발생하였을 때, 긴급차량이 신호대기로 지체되지 않고 신속히 목적지까지 도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국토부와 경찰청은 우선신호시스템 확대를 위한 신호운영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통합 단말기 및 신호제어장치의 표준기술 규격안을 마련키로 했다. 이르면 올해 8월경 각 지방자치단체에 표준기술 규격안을 배포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긴급차량·버스 우선 신호 시스템’은 향후 자율주행 대중교통 서비스 제공을 위해서도 반드시 필요한 시스템”이라며 “자율주행 기반 구축을 위한 실시간 신호정보 제공, 도로․교통 안전시설 표준화 등에 있어서도 경찰청과 지속 협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