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청‧LH‧세종시, 세계적 스마트시티 조성 위해 맞손

5-1생활권 스마트시티 국가시범사업 성공적 조성 위한 MOU 체결
▲ 행복청이 세종시, LH와 함께 행복도시 세종의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 조성 지원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사진은 이원재 행복청장(가운데), 박상우 LH 사장(오른쪽), 이춘희 세종시장의 MOU 체결 기념촬영.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로 지정된 행정중심복합도시(행복도시) 5-1생활권의 성공적인 사업 실행을 위해 관계기관들이 손을 잡았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이 9일 세종시, 한국토지주택공사와 함께 ‘세종 합강리(5-1생활권)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 조성을 지원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업무협약(MOU) 체결식에는 이원재 행복청장, 이춘희 세종시장, 박상우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과 스마트시티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 정경훈 도시정책관이 참석했다.

행복청 등은 협약 체결기관은 ‘세종 합강리(5-1생활권)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사업이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와 관련된 각종 계획 수립 ▲규제 개선 및 민간아이디어 발굴 ▲시민 등이 참여하는 신거버넌스 구축․운영 ▲데이터 기반 스마트시티 운영을 위한 정보공유 ▲기타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관련 협의가 필요한 사항 등을 지원하기로 상호 합의했다.

아울러 관계기관이 참여하는 ‘국가 시범도시 지원 특별팀(T/F)’ 운영을 기반으로 기관 간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고, 나아가 민간기업과 시민의 참여를 통해 시범도시가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행복청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사람중심’의 ‘혁신성장’을 견인하는 스마트시티로 조성하는 데 3개 기관의 역량을 집중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앞으로 행복청, 세종시, 한국토지주택공사는 도시계획단계부터 부지․건축공사, 실제 도시운영에 이르기까지 선도적 스마트시티로 건설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행복청 관계자는 “행복도시 세종의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는 시민을 위한 기술을 토대로 균형있는 성장과 발전이 있는 도시”라며 “모든 세종 주민, 나아가 모든 국민이 혁신성장의 과실을 누릴 수 있도록 선도적인 스마트시티 모델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는 백지 상태에서부터 세계적 스마트시티 모델로 건설하는 곳으로, 올해 1월 ‘4차산업혁명위원회’ 산하 ‘스마트시티 특별위원회’에서 ‘세종 합강리(5-1생활권)’와 ‘부산 에코델타’ 두 곳을 선정해 시범도시 추진체계 구성 및 기본구상 마련을 추진하고 있다.

Tagg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