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버스, ‘하늘 위의 호텔’ A380 2021년 생산 중단

최대 고객 에미레이트항공, 주문 축소···높은 생산비용 탓 결단

유럽 최대 항공기 제작사인 에어버스가 하늘 위의 호텔로 불리는 A380 기종 생산을 오는 2021년 중단한다고 선언했다. 높은 비용을 감당할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에어버스가 2021년을 끝으로 ‘하늘 위의 호텔’로 불리는 에어버스 A380 여객기 생산을 중단하겠다고 14일(현지시각) 밝혔다. 최대 고객사인 에미레이트항공이 최근 A380 주문량을 축소하는 등 수요 감소에 따른 결정이다.

에미레이트항공는 당초 앞으로 2년간 53대를 인도 받을 계획이었으나, 이 가운데 39대의 주문을 취소했다. 이에 에어버스는 14대만을 출하하고, 더이상 A380의 수주 잔고가 없는 만큼 생산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했다.

당초 A380은 ‘라이벌’인 미국 보잉사의 초대형 항공기 보잉 747 항공기의 대항마로 제작됐다. 유일하게 전체 객실이 2층 구조도 이뤄져 500명 넘게 태울 수 있는 기종이었다. 특히 기내에 샤워시설, 라운지, 면세점도 갖춰 ‘슈퍼점보’라는 별명도 지녔다.

A380은 초반에는 보잉 747을 넘어설 것이라는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하지만 생산 지연 문제와 비용 초과로 주문이 점차 줄어 끝내 애물단지로 전락했다.

에어버스측은 에미레이트항공이 A380 주문을 줄이는 대신 중소형 기종인 A330네오와 A350을 각각 40대와 30대 주문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에어버스의 이번 결정으로 직원 중 약 3,500명이 일자리를 잃을 수 있다는 전망도 제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