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X공간정보아카데미, 재직자 대상 교육 21일 스타트···공간정보 분야 전문인력 양성 견인

AI 활용 기획 실무 등 총 17개 과정 운영···첨단 기술·활용도 높은 기술 고르게 편성
취예정자과정 5월 선발···서류접수 및 면접 통해 30여명 규모 커리큘럼 운영

혁신성장의 핵심 분야로 손꼽히는 공간정보분야의 창의 인재 양성을 위해 한국국토정보공사(LX, 사장 최창학)가 전문 교육을 실시한다. 이를 통해 일자리 창출 등 국가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기반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LX 공간정보아카데미는 이달 21일부터 공간정보관련 산업체 재직자를 대상으로 8개 교육과정을 오는 3월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후 교육 종료예정인 7월까지 10개 과정을 추가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교육과정은 인공지능(AI)을 활용한 공간정보 기획 실무 등 총 17개로 구성됐다. 이와는 별도로 취업예정자 교육 과정은 7월부터 5개월간 진행된다.

교육 신청은 공간정보아카데미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진행핸다. 취업예정자과정의 경우 오는 5월에 서류접수와 면접을 통해 30여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모든 과정은 국토교통부의 국가공간정보 창의인재양성계획과, 고용노동부의 국가인적자원개발 컨소시엄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다만 올해부터 대기업 재직자는 교육비를 일부 납부해야하며, 중소기업 재직자는 기존대로 무료로 운영된다.

LX공간전보아카데미 김진수 원장은 “새해 교육과정은 최신 첨단 분야와 최근 활용도가 급증하는 기술 등을 고르게 편성했다”며 “올해도 공간정보 관련분야가 발전하기 위해서는 인적자원이 중요하다는 인식 아래 교육을 통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간정보아카데미는 매년 500명 이상의 재직자과정 수료자를 양성하고 있으며, 취업예정자과정 수료자는 관련업계에 취업률이 90%에 이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