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웨이항공, 지난해 국제선 여객 420만명 수송···전년 比 29% ↑

국내 상장 LCC 가운데 가장 큰 증가율 기록 '눈길'···올해 중거리 노선 개척 등 성장세 이어간다

▲ 지난 13일에 도입된 티웨이항공의 25번째 비행기가 김포국제공항 계류장에 대기하고 있다.

지난해 티웨이항공을 타고 해외로 떠난 승객들이 크게 늘어 난 것으로 나타났다. 저비용항공사(LCC)가운데 티웨이항공의 수송 실적이 단연 눈에 띈다.

한국공항공사와 인천국제공항공사의 통계 자료에 따르면 티웨이항공의 지난해 월별 국제선 평균 여객 증가율(전년 대비)은 29%로 상장 LCC 가운데 가장 높았다. 특히 항공업계에서 비수기로 여기는 3월에도 1년 전보다 57%, 11월 역시 23%나 증가했다.

티웨이항공의 공격적인 노선 확대와 효율적인 기재 운영이 실제 수송 실적 증가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티웨이항공은 지난해 총 13개의 신규 노선을 개척하고 5대의 신규 항공기를 도입했다. 그결과 지난 한 해 동안 420만명(2017년 328만명)에 달하는 국제선 이용객을 수송했다.

티웨이항공은 기해년 올해도 이 같은 성장세에 더욱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먼저 지난 13일 25번째 비행기를 도입했다. 새해 첫 도입이다. 이를 필두로 올해 총 7대의 항공기를 도입, 연말까지 총 30대 규모의 기단을 갖출 예정이다.

특히 올해 신규 도입 예정인 항공기 중 4대는 보잉 737 MAX 8 신기종이다. 이를 통해 현재 운항 중인 도시보다 먼 거리에 위치한 싱가포르 등 앞으로 더욱 다양한 노선을 취항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올해 역시 공격적인 성장 전략을 통해 한국 대표 LCC로 약진을 이어갈 것”이라며 “무엇보다 안전을 바탕으로 LCC 중 단연 돋보이는 실적을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