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건설자재 수요 큰 폭 감소”

SOC 예산 소폭 상승 등 공공물량 증가 불구 민간건설경지 침체 따른 하락세 예상

▲ 자재별 수요 실적 및 전망.

지난해 SOC 예산 축소, 부동산경기 침체 등의 영향으로 건설경기가 하락 국면에 접어든 가운데 올해 건설자재 수요도 내리막길을 걸을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SOC 예산이 소폭 확대됐음에도 민간 건설경기의 침체가 자재 수요 감소에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분석된다.

대한건설협회(회장 유주현)는 레미콘·철근·시멘트 등 10개 주요 건설자재의 2019년도 수급전망을 17일 발표했다.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하락하기 시작한 건설경기가 올해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지난해 주요 자재 수요는 2017년보다 감소했다. 특히 구조물 골조공사의 주요 자재는 전년 대비 약 10%가량 수요가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건설물량 축소가 가시화됐다는 분석이다.

자재별 2018년 수요 실적을 보면, 철근이 전년 대비 11.3% 줄어 가장 큰 감소폭을 기록했다. 레미콘 9.1%, 시멘트 8.5% 등 자재 전반적인 수요 감소도 나타났다. 다만 콘크리트파일의 경우, 2017년도 23.4% 급감한 기저효과로 2018년 수요량은 소폭 상승했다.

대한건설협회는 올해 생활형 SOC 투자 및 공공기관 투자 증가 영향으로 공공 부문에서 다소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주택부문을 중심으로 민간 부문에서 감소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측돼 전체 자재 수요는 큰 폭으로 위축될 것으로 내다봤다.

주요 자재별로는 최근 3년간 급증한 주택공사물량의 주요 골조공사가 마무리돼 레미콘은 1억 4,700만 톤(7.3% 감소), 철근 수요량은 1,053만7,000톤(4.3% 감소)으로 전망됐다. 타일, 시멘트 역시 각 7.2%, 4.4% 하락할 것으로 예측된다.

한편 건설자재 수급전망은 한국레미콘공업협회, 한국철강협회, 한국시멘트협회, 한국골재협회, 한국원심력콘크리트공업협동조합, 한국합판·보드협회, 대한도자기타일공업협동조합, 한국아스콘공업협동조합연합회의 주요자재 자료를 기초로 대한건설협회에서 매년 발표하고 있다.

‘2019년 주요 건설자재 수급전망’ 자료는 대한건설협회 홈페이지 내 건설업무/기술및자재/건설자재수급전망 메뉴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