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순자 국토교통위원장 “무너진 민생·경제 재건 총력”

지난 12일 자유한국당 안산 단원을 당협 신년하례식 개최

국회 자유한국당 소속 박순자 국토교통위원장(안산단원을)이 “무너지는 민생과 경제를 다시 세우는 한 해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올 한 해 포부를 밝혔다.

박순자 국토교통위원장이 지난 12일 안산단원구을 지역 당협 사무실에서 ‘2019년 자유한국당 안산 단원구을 당직자 신년하례식’을 개최했다.

이날 신년하례식에는 고잔동, 초지동, 중앙동, 호수동, 대부동 자유한국당 주요 당직자 150여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당원들은 경제, 안보, 일자리 문제 등 대한민국과 안산의 위기상황을 극복하고 산재해 있는 대내외적 어려움을 지혜를 모아 해쳐나가기 위한 각오를 다졌다

박순자 국토교통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기해년 새해가 밝았지만 대한민국과 안산의 경제 전망이 썩 밝지 못한 것이 현실”이라며 “올 한 해는 무너지고 있는 민생과 경제를 다시 세우는 한 해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단원을 당직자 여러분의 한결같은 응원과 성원에 힘입어 안산시민 뿐만이 아닌,경기도 서남부 1,300만원 도민들의 숙원 사업이었던 신안산선 복선전철 사업이 올해 착공을 앞두고 있다”며 “안산시민과 당원 동지 여러분이 만들어주신 3선 의원의 힘으로 안산 발전과 대한민국 발전, 안산시민의 행복을 위해 제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