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2022년까지 친환경차 2.2만대 보급···미세먼지 대책 강력 추진

비사업용차량 및 전기화물차·전기택시 적극 공급···충전 인프라 2만 5천여 곳 확보

인천광역시가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수단으로 친환경 자동차 확대 보급에 나선다.

인천시는 수송분야 미세먼지 대책의 일환으로 2022년까지 전기자동차 2만대, 수소연료전지차 2,000대 등 친환경자동차 보급을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인천시가 미세먼지 저감을 통해 대기질 향상을 위해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 자동차 확대 보급에 나선다.

최근 수도권에 미세먼지가 심각해지면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차량 2부제, 경유차량 운행제한 등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럼에도 별다른 효과가 없는 실정이다.

인천시는 이번 친환경자동차 보급 확대 조치가 대기질 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전기자동차는 배터리에서 전기에너지를 전기모터로 공급해 구동하는 차량으로 화석연료를 사용하지 않은 무공해 친환경차다.

최근 전기차의 성능 개선이 빠르게 이뤄져 전 세계적으로 전기차 보급이 확대되는 추세다. 이에 따라 자동차산업이 내연기관자동차에서 무공해 친환경차로 전환하는데 일조하고 있다.

수소전기차 역시 공기 중의 오염물질을 정화해 청정공기를 배출하는 기능을 갖췄다. 궁극의 친환경차로 급부상하며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다.

인천시는 오는 2022년까지 전기승용차 1만 4,000대, 전기버스 150대, 전기화물차 850대, 전기이륜차 5,000대 등 전기자동차 2만대와 수소연료전지차 2,000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특히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으로 1.5톤 미만 전기화물차 구매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발맞춰 내년에 50대를 신규 보급하는 등 오는 2022년까지 총 850대를 투입한다.

전기택시는 내년에 우선적으로 100대를 공급해 2022년까지 총 1,000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무엇보다 인천시는 친환경자동차 보급확대에 필요한 충전인프라 구축에도 박차를 가한다.

최근 조례를 개정해 신축 건축물의 전기자동차 충전시설 의무설치 비율을 높이고 급속충전기 설치비중을 높였다.

인천시에 따르면, 관내 전기차 충전기는 2017년말 기준 급속 76기, 완속 795기, 휴대용충전콘센트 3,057개소를 확보했다. 2022년까지 급속 356기, 완속 8,000기, 휴대용충전콘센트 17,000개소로 충전인프라를 늘린다.

아울러 수소차 보급확대를 위해 제작사와 협업으로 내년초까지 수소충전소 1개소를 설치하는 한편 국·시비를 투자해 내년부터 매년 2개소를 설치해 2022년까지 총 8개소를 설치할 예정이다.

인천시 박영길 에너지정책과장은 “친환경자동차는 화석연료를 사용하지 않아 배출가스 발생이 없으므로 최근 사회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지구온난화와 미세먼지 등의 대기질 개선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며 “앞으로 보다 많은 친환경자동차 보급‧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