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3분기 누계 기준 사상 최대 영업이익 달성

3분기 매출 1조 8458억원… 전년대비 16.5% 성장

두산인프라코어가 건설기계, 엔진 등의 고른 성장에 힘입어 3분기 누계 기준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전년 대비 16.5% 성장한 매출 1조 8458억원을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매출성장과 더불어 수익성 향상으로 영업이익은 33.0% 늘어난 1915억원을 달성했다. 순이익은 14.9% 증가한 887억원을 기록했다.

3분기 누계 매출은 5조 9468억원으로 전년에 비해 20.9% 성장했으며, 영업이익은 39.3% 성장한 7061억원으로 이미 지난해 연간 이익(6608억원)을 넘어섰다. 3분기 누계 기준으로 사상 최대치이다.

특히, 연간 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한 2010년(7257억원) 실적에서 매각한 공작기계사업 영업이익을 제외할 경우 3분기만에 연간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3분기 중대형건설기계(Heavy) 사업은 매출 6788억원으로 전년대비 11.0% 성장했다. 중국 시장에서는 17.8% 성장한 매출 2071억원을 기록했다. 중국 시장 3분기 누계 매출은 전년대비 62.2% 성장한 1조 613억원을 달성했다. 북미, 유럽 등 선진시장 매출은 2084억원으로 전년보다 17.4% 증가해 상승세를 이어갔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중국 굴삭기 시장에서 올 3분기 누계 기준 전년 대비 56% 증가한 1만2264대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최근 수익성과 현금흐름 안정성에 중점을 두고 중대형제품 가격 인상을 실시했음에도 인프라 및 광산 시장에서의 수요 증가로 중대형 굴삭기의 판매 비중이 3분기 누계 기준 지난해 35%에서 40%로 늘어나고 있다. 두산인프라코어의 3분기 누계 시장점유율은 8.6%로 2015년 대비 1.9%p 높아졌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신흥시장에서도 수익성 집중 전략을 전개하며 판매가 인상, 현금판매 확대 등 현금흐름 중심의 영업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 2분기 다소 주춤했던 동남아시장에서 전년비 24%의 성장세를 기록하며 신흥시장 전체 성장을 견인했다.

북미와 유럽에서의 3분기 매출 성장율은 전년대비 각각 20%와 16%로 제품경쟁력, 딜러 역량 강화를 통해 점유율을 꾸준히 확대하고 있다.

엔진사업 부문의 3분기 매출은 1366억원, 영업이익 299억원이다. 미국 세일가스용 발전기 엔진의 견조한 수요에 힘입어 영업이익이 51.2% 성장했다. 사외 판매 비중은 74%로 전년비 8%p 늘었다.

두산밥캣은 3분기 중 선진시장 중심으로 성장세를 이어가며 매출은 1조304억원으로 전년 대비 23.5% 성장했다. 영업이익은 45.4% 늘어난 1229억원을 달성했으며, 영업실적 개선과 차입금 조기상환 등으로 재무구조가 크게 개선됐다.

두산인프라코어 3분기 순차입금(연결기준)은 현금흐름 개선에 따라 지난해 말에 비해 2835억원 줄어든 3조 3351억원이며, 부채비율 또한 이익 증가에 따라 전년말 대비 14%p 내린 209.8%로 개선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