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리콜 이행률 15%···건설기계 이행률 제고 必”

박재호, 2015년 이후 31건 2만 231대···2015년 리콜대상 약400대 미이행 '안전 위협'

▲ 연도별 건설기계 리콜 통계 (2015년~2018년 6월 기준).

최근 BMW 차량 화재 사고 등으로 리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굴삭기, 지게차, 덤프트럭 등 건설기계장비에서도 잇따라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시정조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재호(부산 남구을)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8년 6월까지 제작결함으로 인한 건설기계장비의 리콜은 총 31건, 2만 231대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2015년 이후 발생한 제작결함이 확인된 건설기계장비 가운데 5,754대는 아직 리콜 이행을 받지 않은 채 건설현장에 투입되고 있어 현장 안전마저 우려되는 실정이다.

2015년부터 2018년 6월까지 건설기계 리콜현황을 보면, 2015년 리콜한 두산인프라코어의 DX140W 굴삭기는 연료탱크 외부에 장착된 연료레벨게이지 파손으로 연료누유가 발생해 굴삭기의 안전운행 위험성이 발견됐다.

하지만 395대는 3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리콜 조치를 받지 않았다.

지난해 다임러트럭코리아(주)의 덤프트럭 376대는 덤프 실린더 고정부에 균열이 생겨 적재물을 차에서 내릴 때 위험성이 발견돼 리콜했지만 이행률은 37.5%에 그쳤다. 현대중공업 ROBEX55W 굴삭기의 리콜 이행률은 18%에 불과했다.

다임러트럭코리아(주)외 4개사의 건설장비는 지난 5월 리콜이 결정됐지만 부품수급의 문제로 이행되고 있지 않아 조속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것이 박 의원의 지적이다. 특히 만트럭버스코리아와 볼보그룹코리아(주)의 덤프트럭은 매년 제작결함이 발생해 리콜을 해오고 있다.

박재호 의원은 “건설기계의 결함은 자칫하면 인명피해를 동반한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리콜 이행률을 높여야 한다”며 “미이행 건설장비에 대한 리콜이 완료될 수 있도록 국토부와 제작사는 리콜 진행사항을 수시로 확인하는 등 적극적인 조취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