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해외건설 OJT 설명회 개최···청년 月 50만원 추가 지원 등 신규채용 독려

해외건설협회와 손잡고 올해 신규 수주업체 115개사 대상 1차 설명회 진행···기업 맞춤형 지원 박차

정부가 해외건설현장의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특히 해외건설 수주가 일자리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

국토교통부가 해외건설협회와 손잡고 해외건설 일자리 창출을 위한 ‘직접 찾아가는 해외건설 OJT(현장훈련) 설명회’를 실시한다고 26일 밝혔다.

직접 찾가가는 OJT 설명회는 2개월간 총 2회에 걸쳐 진행된다. 먼저 1차 설명회는 올해 8월까지 신규 수주한 업체 115개사를 대상으로 이달 28일부터 내달 26일까지 진행된다. 9월 이후에 수주한 업체를 대상으로는 2차 설명회를 개최, 내달 29일부터 11월 28일까지 실시할 계획이다.

OJT 설명회 참여를 희망하는 업체는 제출 서류를 갖춰 해건협 인력개발실에 방문 또는 우편으로 신청서를 접수하면 된다. 이후 심의를 거쳐 선발되면 파견인원 1인당 최대 1년간 1,740만원 안팎의 지원금을 지원받게 된다.

아울러 2012년 이후 OJT 프로그램을 통해 109개 중소·중견 건설업체에서 1,400여명을 신규 채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총 63개국, 344개 해외건설현장으로 파견돼 실무 경험을 쌓았다.

국토부는 이를 통해 중견・중소기업의 해외공사 수행 지원, 현장맞춤형 신규인력 양성 및 국내 신규 일자리 창출 등 다양한 측면에서 효과를 거둔 것으로 평가했다.

이에 올해에는 청년층 훈련비를 일인당 월 50만원 추가 지원하고, 기업에게만 지원하던 훈련비 일부를 개인에게도 지급함으로써 실질적 수혜를 확대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전반적인 고용상황이 어렵긴 하지만 이번 설명회를 계기로 신규 채용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며 “현장의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하는 등 중소·중견기업의 원활한 해외건설 수주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타 문의사항은 사업 시행기관인 해외건설협회 인력개발실 또는 국토부 해외건설정책과로 문의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