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9호선 3단계 12월 1일 개통···올림픽공원↔김포공항 50분 주파

한강 이남 東西간 이동 편의 대폭 증진···10월 7일 운행시간표 전면 조정

서울 지하철 9호선 3단계(삼전역~중앙보훈병원역) 구간이 오는 12월 1일 전면 개통된다. 이로써 서울시내 구간이 완전한 모습을 갖춰 한강 이남지역의 동서간 이동 편의를 높일 것으로 보인다.

서울특별시는 9호선 3단계 구간 개통을 앞두고 내달 7일부터 변경된 운행시간표에 따른 영업 시운전을 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참고로 3단계 구간은 12월 1일 개통 예정이다.

내달 7일부터 영업시운전에 돌입함에 따라, 이 날 첫 차부터 변경된 운행시간표로 열차가 운행된다. 다만 영업시운전 기간에는 3단계 구간에서는 승객 승하차는 불가능하다.

3단계 구간 영업 시운전으로 9호선 전체 운행 거리는 약 8.9km 길어진다. 이에 따라 운행 횟수는 평일 기준 현행 502회에서 458회로, 주말에는 416회에서 388회로 각각 감축된다.

운행회수 축소로 출근시간대 배차간격은 약 0.6~1.5분, 나머지 시간대에는 급행열차 및 일반열차 모두 1분씩 늘어난다.

무엇보다 서울시는 내달 7일 3단계 구간 영업 시운전 개시 및 연장 개통에 따른 혼잡도 증가를 줄이기 위해 일반열차 1편성을 김포공항~신논현을 왕복하는 셔틀 급행열차로 전환 운행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영업시운전 기간 동안 주요 혼잡역사에서 열차 내 혼잡도, 이용 현황을 파악하고, 문제점을 보완해 개통 당일에 큰 혼란 없이 운영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개통 이후에도 이용 수요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혼잡구간인 김포공항~여의도·강남구간의 혼잡도를 완화하기 위해 추가 열차 투입 등 열차운행 계획 조정을 다각적으로 검토, 시행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9호선 3단계 구간이 개통되면 강서에서 강남, 여의도, 강동지역으로의 이동 편의가 대폭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김포공항역~올림픽공원역까지 9호선 급행열차로 환승 없이 50분 만에 도착할 수 있어 기존 지하철 이용시간 대비 약 22분 단축된다.

서울시 구종원 교통정책과장은 “3단계 구간 개통으로 변경되는 운행시간표를 미리 확인해 이용에 차질 없길 바란다”며 “개통 준비에 만전을 기해 강서에서 여의도, 강남 등 주요 업무지구를 거쳐 강동까지 관통하는 명실상부한 황금노선으로 자리 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3단계 구간에 새롭게 신설되는 역은 ▲삼전 ▲석촌고분 ▲석촌 ▲송파나루 ▲한성백제 ▲올림픽공원 ▲둔촌오륜 ▲중앙보훈병원역 등 총 8개다. 이 가운데 석촌역은 8호선과, 올림픽공원역은 3호선과 각각 환승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