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X공사, 전주본사 카페 창업주 모집···청년·경단녀 일자리 지원

카페인테리어, 창업교육, 멘토링 등 창업 성공 적극 유도···일자리 창출·지역균형발전 실현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

한국국토정보공사(LX·사장 최창학)가 청년과 경력단절여성(경단녀)의 창업 활동을 지원, 문재인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인 동반성장과 지역균형발전을 실현하는 모범 공공기관으로 자리매김한다.

LX공사는 전북혁신도시에 위치한 본사 1층에서 카페를 운영할 예비 창업 희망자를 모집한다고 19일 밝혔다. 창업자는 국민 참여단 등 국민 소통과 참여를 기반으로 한 객관적인 면접을 통해 선정한다.

선정된 창업 대상자는 올해 11월부터 1년 간 카페를 운영하게 된다. 별도의 평가를 거쳐 계약기간을 한 해 더 연장할 수도 있다.

모집대상은 바리스타 자격을 취득한 전라북도 관내에 거주하는 만 38세 이하의 예비 청년창업가나 만 45세 이하의 경력단절여성이다.

모집인원은 2명이다. 개인 또는 팀으로 신청이 가능하며 팀으로 신청할 때에는 최대 3명까지 가능하다.

창업 신청기간은 10월 4일 까지다. 신청 방법은 직접방문과 우편접수 모두 가능하며, 방문 접수는 공사 1층 로비로, 우편접수는 공사 일자리혁신부로 각각 제출하면 된다. 지원서는 LX홈페이지에서 내려 받아 작성하면 된다.

아울러 LX공사는 카페인테리어와 각종 장비, 전기와 수도, 창업교육과 멘토링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참고하거나 LX공사 일자리혁신부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