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공공 최초 GIS기반 토지보상시스템 운영

국민 만족도 ↑·업무처리시간 ↓ 철도 공공성 강화 기대···4차 산업혁명 기술 접목 산업 발전 견인

▲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이달 21일부터 GIS 기반의 토지보상시스템을 가동한다. 사진은 GIS기반 KR-토지보상시스템 개념도.

지리정보시스템(GIS·Geographic Information System)을 활용한 토지보상시스템이 가동돼 신속한 업무 처리가 가능해져 대국민 서비스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철도건설사업에 편입되는 토지 등을 보유한 국민이 보상 과정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GIS 기반 KR-토지보상시스템’을 오는 21일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특히 공공기관 최초로 개발된 것으로, 4차 산업혁명의 요소기술을 접목해 산업 발전 및 철도공공성 강화 등을 견인하는 사회적 가치를 실현했다.

‘GIS 기반 KR-토지보상시스템’이 가동됨에 따라 앞으로는 누구나 인터넷 또는 모바일로 철도공단 홈페이지 메인화면에 마련된 ‘토지보상’에서 토지보상 전 과정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지도에서 철도건설사업 편입여부를 확인하고, 온라인 이의신청도 가능해 졌다.

지금까지 철도공단은 철도건설사업에 편입되는 토지조서를 보상담당자가 수기로 작성하고, 지적도·토지대장·주민등록초본 등 관련 서류를 직접 확인하는 절차를 거쳐 보상조서 작성에 평균 2∼3개월이 걸렸다. 편입 토지의 지도나 보상 대상자, 보상 진행상황 등의 정보를 공개할 수 있는 시스템이 없어 우편 등을 통해 관련 국민들에게 정보를 제공했다.

철도공단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15년부터 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와 협업에 나섰다. 양 기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 기반기술인 GIS에 탑재가 가능한 지적기반 연결용지도 작성을 지난해 1월 완료하고, 같은해 6월 ‘GIS기반 KR-토지보상시스템’ 개발에 착수, 15개월 만에 완료했다.

‘GIS기반 KR-토지보상시스템’은 총 38개의 철도건설사업에 편입되는 토지 보상을 위해 용지도와 보상 내역을 실시간으로 연결했다. 참고로 시스템 상에서 보상이 완료된 토지는 자동으로 색깔이 바뀐다.

여기에 국토부·행정안전부·LX공사 등 6개 기관의 시스템과 연계해 보상 기초자료가 자동으로 작성, 토지소유자에게 우편물이 자동으로 발송돼 업무처리시간이 10일로 축소된다.

철도공단 김상균 이사장은 “이 시스템 도입으로 내년 5만 4,897시간이 단축돼 업무 효율화 및 예산 18.3억원 절감이 기대된다”며 “공공기관 최초 GIS기반 KR-토지보상시스템 도입으로 보상 업무의 신속한 진행와 원스톱 처리를 통해 대국민 서비스가 대폭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