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식 목포시장, 군산서 도시재생뉴딜사업 성공방안 모색

목포 '1897 개항 문화의 거리' 성공 위해 유사 사업지 방문

▲ 김종식 목포시장(맨 앞)이 군산 도시재생사업지를 견학해 목포시에서 추진 중인 도시재생뉴딜사업의 성공 방안을 모색했다.

김종식 목포시장이 전북 군산을 찾아 도시재생뉴딜사업의 성공 방안을 모색했다.

김 시장은 지난 9일 조옥현 도의원, 관계 공무원 등과 함께 군산을 찾았다. ‘1897 개항 문화의 거리’ 조성사업이 군산 도시재생사업과 가장 유사한 모델이라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날 김 시장은 군산 도시재생사업 현장과 도시재생지원센터 등을 방문해 지금까지 군산에서 추진한 관련 사업을 견학했다.

군산시는 지난 2008년부터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사업으로 ‘근대산업유산벨트화사업’을 추진했다. 이와 함께 2014년 선정된 국토교통부의 도시재생 선도지역사업과 2015년 전북의 ‘군산대표관광지 육성사업’을 연계해 문화거점시설을 조성, 관광 마케팅사업을 지속 추진하고 있다.

특히 군산시는 근대문화유산을 활용해 테마 가로조성사업 및 근대역사 경관조성사업 등을 추진해 성과를 뒀다. 그 결과, 관광객은 사업초기 22만명이었으나 2015년 82만명으로 급증, 2016년 102만명으로 증가세를 나타냈다. .

목포시 관계자는 “목포에도 관광 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는 근대문화유산이 많다. 만호동 일대에서 추진할 ‘1897 개항 문화의 거리’ 조성사업이 목포만의, 또 목포다운 매력을 뽐낼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