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해외건설 누적 수주액 ‘8천억 달러’ 돌파···亞지역 비중 확대”

7천억 달러 달성 이후 3년 걸려···해외 PPP진출 위한 KIND 지원 강화 추진

▲ 지역별 / 공종별 해외수주 현황(단위: 억 달러($)).

해외건설 수주액 누계가 지난 5일부로 8,000억 달러를 돌파, 8,002억 달러를 기록했다. 7,000억 달러을 달성한 2015년 6월 이후 3년 만이다.

수주 내용을 살펴보면, 지역별로는 중동시장 수주가 전체의 53.8%인 4,303억 달러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아시아지역은 32.0%, 2,560억 달러로 뒤를 이었다.

저유가 등으로 중동지역 수주가 줄면서 2015년 6월 이후 아시아에서의 수주가 중동보다 많았다. 누적 기준으로도 중동의 수주 비중은 1.7%p 하락하고, 아시아는 1.9%p 상승하는 양상이 나타났다.

공종별로는 플랜트가 전체의 57.7%인 4,617억 달러로 1위를 차지했다. 건축과 토목은 각각 19.3%(1,546억 달러)와 18.5%(1,474억 달러)를 차지해 공종별 비중은 지난 7,000억 달러 수주 대비 큰 변동이 없었다.

국토부는 최근 수주 동향을 보면, 해외건설은 2014년 이후 수주가 급감해 2016년 최저점을 기록했다. 다만 지난해부터 반등에 성공해 소폭 상승했지만 여전히 어려운 상황이다.

특히 주력시장인 중동·플랜트의 발주량이 2016년 840억 달러에서 지난해 814억 달러로 감소하는 등 국가간 경쟁이 심화됐다. 여기에 전세계적으로는 민관협력 투자개발형사업(PPP, Public Private Partnership) 발주가 지속적으로 확대되는 등 시장이 급변했다.

실제로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은 아시아지역 인프라 개발에 5년간 약 6조 달러 이상의 투자 계획을 밝히고, 미국 역시 노후 인프라 교체 수요가 늘고 트럼프 행정부의 1조 달러 투자개발사업 계획 등이 발표된 바 있다.

그럼에도 PPP사업 경험이 부족한 한국 기업은 해외 진출에 신중을 기하고 있는 양상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러한 상황 변화에 대응하고 해외건설 수주를 회복하기 위해 우리 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을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국토부는 고부가가치 PPP사업 수주를 위해 올해 6월 새롭게 출범한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를 적극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체계적인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고 민간·공공·정부가 협력하는 동반진출을 확대하겠다는 것.

무엇보다 인력, 정보, 연구개발, 금융 등 기업 자체적으론 경쟁력 확보가 힘든 부분을 적극 지원해 장기적으로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 역량을 키우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