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주택가격 상승세 둔화···금리 상승 ‘주요인’

세법 개정한 일부 州, 주택가격 ‘영향’···가장 낮은 상승률 '눈길'

미국의 주택가격 상승세가 둔화됐다. 모기지 금리가 상승하고, 일부 주(州)에서 세법을 개정한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가격에 부담을 느낀 실수요자들이 주택 거래를 꺼리면서 덩달아 상승폭 축소에 영향을 끼쳤다.

지난 28일(현지시각) S&P 코어로직은 올해 6월 CS(케이스/실러) 전국 주택가격지수를 발표, 전년 대비 6.2% 상승했다고 밝혔다. 전월 대비 6.4%와 비교했을 때 상승세가 다소 둔화된 모습이다.

실제로 미국 10대 주택시장의 가격은 전년 대비 6.0% 상승, 전월(6.2%)보다 줄었다. 20대 주택시장은 같은 기간 6.3% 올라, 6.5%가 상승했던 5월보다도 상승폭을 줄었다.

S&P 관계자는 “주택가격의 상승은 이어지고 있지만, 오름세가 둔화될 조짐”이라며 “일부시장에서 주택거래가 증가했다는 소식도 있지만 최근 6개월치 거래량을 보면 큰 차이가 없다”고 말했다.

美 CNBC는 주택가격 상승세 둔화 움직임의 요인으로는 ‘모기지 금리 상승’을 꼽았다. 미국의 30년만기 고정 모기지 금리는 올초 4.0%에서 최근 4.5%로 올랐다. 잠재 구매자들의 구매 심리를 위축시켰다는 설명이다.

눈에 띄는 부분은 주택 공급이 적은 미 서부지역의 가격 상승이 가격 상승을 견인하고 있었다. 라스베이거스는 전년 대비 13% 급등했다. 뒤이어 시애틀 12.8%, 샌프란시스코 10.7% 상승률을 기록했다.

S&P 관계자는 “인구와 고용 성장은 주택시장을 움직이는 요인”이라며 “라스베이거스는 실업률이 전국 평균을 밑돌면서 빠르게 성장, 주택 가격도 상승하게 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반면 동부 일부지역에서 개정된 세법이 주택 거래에 큰 영향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워싱턴, 시카고, 뉴욕은 20대 도시 가운데 가장 낮은 상승률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