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센텀시티 핵심 입지 ‘공공개발’ 추진···4차 산업혁명 전초기지 탈바꿈

18년째 방치된 벡스코 부대시설 부지 '노른자위'···용역 통해 개발방안 마련

▲ 부산시가 해운대 센텀시티 내 핵심 부지인 ‘벡스코(BEXCO) 부대시설 부지’를 공공개발 방식으로 전환, 추진한다. 사진은 공공개발로 전환된 부지(붉은 테두리)로, 부산도시철도 2호선 센텀시티역과 맞닿은 초역세권입지다.

18년째 방치된 부산 해운대 센텀시티 내 벡스코 부대시설 부지가 4차 산업혁명, 문화콘텐츠산업 등의 중심지로 거듭날 전망이다. 이를 위해 부산광역시는 공공개발로 방침을 수정, 용역을 통해 구체적인 실천 방안을 마련하게 된다.

부산시는 해운대구 우동에 위치한 벡스코 부대시설 부지를 공공개발방식으로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민간 주도의 개발이 여의치 않은 데 따른 조치다.

부산시에 따르면, 이 부지는 센텀시티 지역의 마지막 노른자위 땅이다. 당초 벡스코 건립 시기에 현대백화점이 들어서는 민간투자사업이 추진됐다. 하지만 실제 사업 진행이 되지 않아 부산시는 지난 2012년 민간투자사업자 지정을 취소했다.

이후 매각을 통한 민간개발방식으로 변경, 2012년 투자자를 공모한 결과 일본계 회사인 (주)세가사미부산이 매수자로 정해져 개발 기대감이 다시금 높아졌다. 그러나 인근 호텔 증가로 인한 환경 변화와 내부 사정으로 사업이 지연되다 결국 지난해 (주)세가사미부산이 계약해제를 요청,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

지난해 4월부터 올해 6월까지 총 6차례에 걸친 공모에도, 사업 적격자가 나타나지 않아 부산시는 현재 조건으로는 연내 매각이 힘들다고 판단, 공공개발 추진방안을 적극 검토했다.

센텀 요지에 위치한 이 부지는 매년 땅값이 상승해 부지개발자에게는 매입금액이 부담이 되고 있다. 또한 해운대지역의 호텔 객실 수는 이미 포화상태로, 관광호텔시설이 일정 비율 이상 배치돼야 한다는 현재의 조건으로는 실제 사업추진이 힘든 상황이다.

이에 부산시는 공공개발로 추진, 민선7기 오거돈 시장의 공약에 담긴 4차 산업혁명, 문화콘텐츠산업, 영화영상 관련기관 및 국책연구기관 분원 등을 유치할 수 있는 다양한 방향으로 활용함으로써 센텀 개발의 마지막 퍼즐을 완성한다는 입장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향후 전문가 용역을 거쳐 부지의 개발방식과 개발 콘텐츠를 확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