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부산발 국제선에 ‘CS300’ 본격 투입

차세대 고효율 여객기로 중·단거리 노선 운영 통해 효율성 제고···쾌적한 좌석 '눈길'

▲ 대한항공이 아시아지역 항공사 가운데 최초로 도입한 캐나다 봄바디어사의 CS300기종을 국제선으로 확대 투입한다. 사진은 대한항공 CS300 기종. 

이코노미 좌석이 다른 기종보다 4.6cm 더 넓은 차세대 여객기 CS300이 부산발 일본행 노선에 본격 투입된다. 노선 운영 효율이 높아질 뿐 아니라 쾌적한 좌석과 기내 무선 AVOD 서비스 제공으로 여객 서비스 경쟁력도 제고할 것으로 보인다.

대한항공은 캐나다 항공기 제작사인 봄바디어사의 CS300 차세대 여객기를 기존 국내선에 이어 국제선 노선으로 확대 투입한다고 밝혔다. 투입 노선은 부산발 일본행 노선이다.

투입 일정을 보면, 오는 11월 5일부터 부산~나고야 노선을 첫 시작으로, 12월 5일 부산~나리타 노선에 선보인다. 이후 내년 1월 5일부터는 부산발 후쿠오카와 삿포로 노선에도 투입된다.

CS300은 대한항공이 지난해 12월 캐나다 봄바디어사로부터 아시아지역 항공사 가운데 최초로 도입한 최신 항공기다. 동급 항공기 대비 높은 연료 효율성과 고객 편의성을 자랑한다.

실제로 CS300에 장착된 엔진은 내부에 설치된 감속기어를 통해 최적의 속도와 효율을 발휘한다. 또 알루미늄합금과 탄소복합소재 사용을 통한 항공기 경량화와 공기역학적 설계를 통해 기존 동급 항공기 대비 연료 효율은 최대 20% 높이고, 소음은 최대 20db 줄였다.

대한항공은 CS300 기종 국제선 투입을 통해 부산~일본 노선을 이용하는 승객에게 보다 다양하고 쾌적한 좌석과 기내엔터테인먼트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CS300의 이코노미석은 좌석폭이 동급 항공기 보다 4.6cm 더 넓은 48.3cm(19인치)에 달해 승객들이 보다 여유롭고 편안한 좌석 이용이 가능하다.

국제선 편도기준 3만원을 더 내면 이코노미 좌석보다 앞뒤 간격이 10cm(4인치) 더 긴 이코노미 플러스 좌석도 이용할 수 있다. 참고로 대한항공은CS300 기종에 이코노미 플러스 좌석과 이코노미 좌석이 각각 25석과 105석 등 총 130석을 운영한다.

아울러 CS300은 개인 휴대 기기로 기내 와이파이에 접속해 다양한 기내 엔터테인먼트를 무료로 이용하는 기내 무선 AVOD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로써 좌석에 장착된AVOD 모니터가 없이도 기내엔터테인먼트 프로그램 이용이 가능하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내년 1월까지 총 3대를 추가 도입, 10대를 운영하게 된다”며 “중/단거리 노선 운영 효율성을 높이고 서비스 경쟁력을 제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한항공은 현재 CS300 여객기 7대를 국내선 노선에서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