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일산 킨텍스 일원 마이스산업 중심지 탈바꿈”···국제회의 복합지구 지정

킨텍스 1·2 전시장, 엠블호텔 등 지원시설, 고양관광문화단지 일부 포함···관광특구 준하는 혜택 제공

▲ 경기도가 27일 킨텍스 일원을 ‘고양 국제회의 복합지구’로 지정했다. 고양 국제회의 복합지구에는 킨텍스 전시시설을 비롯해 인근 대명 앰블호텔, 원마운트, 이마트타운, 현대백화점, 케이컬쳐밸리 공연장 등이 포함됐다.

경기도가 고양 일산 킨텍스 일대를 국제회의 복합지구로 지정, 이 일대가 국내 마이스산업의 중심지로 자리 잡을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는 27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고양 국제회의 복합지구’ 지정 소식을 경기도보 및 관보를 통해 게시했다.

국제회의 복합지구로 지정된 지역은 킨텍스 1·2전시장(12만㎡)과 고양관광안내센터, 앰블호텔, 원마운트 등 킨텍스 지원시설(123만㎡), 고양관광문화단지 일부 75만㎡ 등 총 209만 8,917㎡에 달한다.

경기도는 올 2월 문화체육관광부가 진행한 국제회의 복합지구 공모에 킨텍스 일원을 신청한 바 있다. 공모는 킨텍스 일원을 포함해 인천 송도, 광주시와 함께 복합지구로 승인받았다.

국제회의 복합지구로 지정되면 개발부담금, 교통유발부담금, 대체산림조성비, 농지보전부담금, 용적률 완화 등 관광특구에 준하는 혜택을 받는다.

경기도는 고양 국제회의 복합지구 지정으로 국제회의 연계 산업 시설을 전략적으로 집적시켜 마이스 산업을 본격 견인하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분석했다.

국제회의 등 공식업무 이후의 남는 시간에 쇼핑, 맛집, 공연, 관광, 레저 활동 등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어 마이스 참가자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추후 재방문율도 높아져 관광지로서의 파급효과까지 높일 수 있다는 것이 도의 설명이다.

경기도 홍덕수 관광과장은 “내년에 수원컨벤션센터가 완공되면 추후 지정요건에 맞춰 남부권역의 거점으로 수원컨벤션센터 일대를 국제회의 복합지구로 문체부에 신청할 계획”이라며 “국제회의 복합지구 지정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경기도 브랜드 마케팅 기회도 확대될 것으로 본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