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다이아·시격 등 철도 전문용어 ‘쉬운 우리말’로 순화

27일 철도분야 순화어 15개 행정규칙 고시···안전한 철도이용 환경 조성 기대

철도당국이 일반인들이 이해하기 어려운 철도 용어를 알기 쉽게 바꾼다. 안전하고 편리한 철도 이용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는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 부산교통공사(사장 박종흠)와 함께 어려운 철도 전문용어를 ‘국민이 이해하기 쉽고 의미가 정확하게 전달되는 순화어’로 대체하는 첫 발걸음을 내딛었다고 지난 26일 밝혔다.

그동안 철도 현장에서 쓰는 용어 중에는 불필요한 외래어, 어려운 한자나 일본식 표현이 많았다. 열차 다이아, 열차시격 등이 대표적이다. 이에 어려운 철도용어를 이해하기 쉬운 우리말로 바꿔한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됐다.

사회 각층의 지적에 따라, 국토부와 철도공단은 최근 3년간 철도 분야 보도자료 통계를 활용해 대국민 노출빈도가 높은 300개 용어 가운데 국립 국어원 및 민간 전문가, 문체부 국어심의회를 거쳐 최종적으로 15개 전문용어를 순화하고 이에 대한 행정규칙 고시를 완료했다.

아울러 국토부는 새롭게 바뀐 순화어를 널리 알리기 위해 홈페이지를 통한 참여 이벤트를 오늘(27일)부터 내달 16일까지 3주간 실시한다. 또 문체부, 코레일, SR 등 산하기관, 서울교통공사, 한국철도협회 등과 함께 적극적인 홍보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철도를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어려운 철도 용어를 국민들이 이해하기 쉽게 개선했다”며 “추후에도 국민과의 소통을 가로막는 용어를 적극적으로 발굴해 지속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국토부가 27일 행정규칙 고시한 철도 분야 전문용어 순화어.

격간운행(隔間運行) → 감축 운행
열차시격(列車時隔) → 배차 간격
운행시격(運行時隔) → 운행 간격
공차(公差)→ 허용 오차
승계운전(承繼運轉) → 교대 운전
열차 다이아(列車/diagram·train diagram) → 열차 운행 도표
촉지도(觸指圖) → 점자 안내도
타행운전(惰行運轉/coasting·operating) → 무동력 운전
역행운전(力行運轉/power running) → 동력 운전
퇴행운전(退行運轉) → 후진 운전
핸드레일(handrail) → 안전 손잡이
운전사령(運轉司令) → 운행 관제사
운전사령실(運轉司令室) → 운행 관제실
편성(編成 /train set) → ① 열차 편성 ② 열차 ③ 대
량(輛) → 칸
주재소(駐在所) → 파견소, 파견분소, 관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