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청, 태풍 ‘솔릭’ 대비 관내 건설현장 긴급점검 실시

태풍 대비 안전관리 적정성 등 직접 확인···피해 사전 예방 총력

▲ 제19호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행복청이 관내 건설현장 내 태풍 대비 상황을 직접 점검하고 있다. 사진은 태풍 ‘솔릭’의 예상 경로. <제공 : 기상청>

제19호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향해 북상함에 따라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이 관내 건설현장 안전사고 사전 예방에 나섰다.

행복청은 21일부터 22일까지 이틀간 행정중심복합도시(행복도시) 내 건설현장을 대상으로 태풍 ‘솔릭’ 북상에 대비한 긴급점검을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행복청은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관측된 태풍 ‘솔릭’에 대비, 지난 20일행복도시 내 전체 건설현장에 집중호우와 강풍으로 인한 인적․물적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현장 점검 및 관리에 철저를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21일부터 22일까지 각 발주 및 인허가 부서별로 소관 건설현장을 직접 방문해 태풍 대비 안전관리의 적정성 등을 확인하고 있다.

주요 점검사항은 ▲가설 시설물의 전도 및 붕괴예방 조치 여부 ▲건설자재 등의 비산 방지 계획 ▲배수로 정비 및 수방시설 정비 상태 ▲급경사지 및 절개지 등 비탈면 보양 등 안전조치 상태 ▲유사시 응급복구를 위한 장비․자재․인력 배치 여부 등이다.

행복청 유근호 행복청 사업관리총괄과장은 “긴급점검을 통해 행복도시 내 건설현장의 태풍으로 인한 피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