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스마트시티 韓-中 시범도시 공동건설 추진”

'중국 스마트시티 엑스포' 한국관 운영···국내 시범도시 건설·기술 소개 총력

한국과 중국의 스마트시티 분야 협력이 한층 강화된다. 앞으로 시범도시 공동 건설, 제3국 공동 진출 등의 성과가 창출될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이달 21일부터~23일까지 중국 선전에서 열리는 ‘제4회 2018 국제 스마트시티 엑스포(China Smarter Cities International Expo)’에 참여해 한국 스마트시티를 집중 홍보한다고 20일 밝혔다.

이 엑스포는 중국 정부가 자국 스마트시티 홍보를 위해 2015년부터 매년 개최하는 행사로, 지난해 500여 개 기업과 30만 명의 방문객이 참여한 중국 내 최대 스마트시티 행사이다.

국토부는 이번 행사 참여를 위해 민관 합동 대표단을 구성했다. 또 한‧중 고위급 회담 및 교류협력 세미나, 양국 기업 간 비즈니스 미팅, 한국 홍보관 설치 등도 진행한다.

국토부는 행사기간 동안 한‧중 정부 간 스마트시티 협력 MOU를 체결할 계획이다. 혁신 성장 동력으로 급격히 성장 중인 스마트시티 분야에 있어 양국 간 교류를 확대하고 한국 기업의 중국 진출을 적극 지원한다는 구사상이다.

이를 기반으로 당국은 양국 시범도시 공동 건설 및 제3국 공동 진출 등을 추진하고, 정책 교류와 민간기업 지원을 위한 다양한 방안들을 함께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무엇보다 양국간 협력이 2015년부터 민간⟶공공⟶정부로 순차 확대, 이번 MOU 체결이 정부 차원으로 협력 네트워크를 확대하는 계기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실제로 지난 2015년 스마트도시협회-스마트도시발전연맹 간, 2016년에는 한국토지주택공사-중국도시발전센터 간 MOU를 각각 체결한 바 있다.

아울러 국토부는 한국 스마트시티 정책과 지자체 및 기업의 스마트시티 솔루션을 소개하기 위한 ‘한국관’을 설치했다. 또 한·중 공동 주최로 스마트시티 협력 세미나도 마련했다.

한국관은 토지주택공사(LH)를 비롯해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KAIA), 스마트도시협회, 한국수자원공사 등 유관기관과 세종‧대전‧대구‧고양‧강원도 등 지자체 및 ESE, 이큐브랩 등 민간 기업이 함께 참여해 다양한 스마트시티 체감형 콘텐츠를 전시할 예정이다.

협력 세미나의 경우, 재작년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리는 행사로, 양측 공공기관(LH, CCUD) 및 지자체, 기업 등이 각국의 스마트시티 정책과 우수사례를 공유할 예정이다.

국토부 박선호 국토도시실장은 “중국도 한국과 같이 정부 차원에서 스마트시티(智慧城市) 정책을 적극 추진 중이며, 화웨이, 알리바바 등 글로벌 혁신기업을 보유한 세계 최대 스마트시티 시장 중 하나로 양국 간 협력에 따른 잠재력이 매우 클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올해 9월 우리나라 스마트시티 대표 국제행사인 ‘제2회 월드스마트시티 위크’에 중국도 참여할 예정인 만큼, 정부‧민간 차원의 전방위 협력을 지속해 나가면서 한국 기업의 중국 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