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통공사,2018년도 신입사원 655명 신규 채용··· 전년 比 67% ↑

NCS 기반 역량 평가·블라인드 방식 적용···사회적 약자도 사상 최대 규모 모집

서울교통공사(사장 김태호)가 공기업으로서의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정부의 일자리 확대 방침에 발맞추고 있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공사의 미래를 함께 이끌어갈 신입직원 발굴에 나선 것.

서울교통공사는 2018년도 신입사원 655명(예비인원 33명 포함)을 공개 채용한다고 17일 밝혔다. 지난해보다 67% 늘어난 채용규모다. 참고로 예비인원은 임용포기 등에 대비한 것으로 최종합격자와 동일하게 신규 양성교육을 받고 결원 발생시 순차 임용된다.

공사는 장애인 등 사회적 배려가 필요한 약자 채용 인원도 역대 최대 수준으로 모집한다. 모집 규모는 총167명이다.

구체적으로 보면 ▲장애인 84명 ▲기술․기능계 고졸(졸업예정자 포함) 기능인재 63명 ▲보훈대상자 20명을 별도 전형으로 채용한다. 이는 정부 및 서울시의 사회적 가치 실현 정책에 적극 동참하기 위한 것이다.

직종별 채용 인원은 ▲일반공채 사무 300명 ▲승무 100명 ▲차량 43명 ▲전기 32명 ▲정보통신 10명 ▲신호 22명 ▲기계 18명 ▲전자 7명 ▲궤도 11명 ▲토목 1명 ▲건축 6명 ▲보건관리자 2명 ▲임상심리사 3명이다.

기능인재는 ▲차량 18명 ▲전기 14명 ▲정보통신 4명 ▲신호 9명 ▲기계 7명 ▲전자 3명 ▲궤도 5명 ▲토목 1명 ▲건축 2명을 채용한다.

채용 절차는 원서접수, 필기시험, 인성검사, 면접시험 순으로 진행된다. 원서 접수는 이달 24일 10시부터 31일 17시까지 서울교통공사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받는다.

필기시험은 오는 10월 6일 치러질 예정이다. 필기시험 장소 등 세부사항은 내달 21일 홈페이지에 별도 공지한다.

아울러 공사는 입사지원자를 대상으로 국가직무능력표준(NCS) 기반의 역량 평가를 실시한다. 공정하고 투명한 채용을 위해 성별, 출신지, 학력 등 직무와 관련 없는 인적사항 정보가 배제된 블라인드 방식으로 채용을 적용한다.

서울교통공사 김태호 사장은 “경영여건이 어렵지만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청년과 사회적 약자 등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 확대에 적극 앞장서고 있다”라며 “공사의 미래를 이끌어갈 우수한 역량과 열정을 가진 인재들의 많은 지원을 바란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