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순자 위원장 “리콜차량 화재 재발시 가중 책임 묻겠다”···법 개정 추진 시사

16일 국회 정론관서 BMW 차량화재 2차 기자회견 개최···정부·독일 본사 적극 대처 주문

▲ 국회 국토교통위윈회 박순자 위원장이 16일 국회 정론관에서 ‘BMW 차량 화재’ 관련 2차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와 차량 제조사 측에 적극적인 대처를 촉구했다.

국회 자유한국당 소속 박순자 국토교통위원장(안산단원을)이 BMW 차량 화재와 관련해 리콜 차량에서 관련 사고가 재발할 경우, 가중 책임을 묻는 방향으로 법 개정을 할 뜻임을 시사하며, 정부와 BMW 본사측의 적극적 대처를 주문했다.

박순자 위원장은 16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리콜 대상이 아닌 BMW 차량에서 계속적인 화재사건이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박 위원장은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중고차 매매 자제권고, 차량 운행정지명령 등의 대책은 근본 문제해결으로 보기에 부족하다”고 지적하고 “국토부는 BMW사가 주장한 EGR의 결함을 포함해 현재 제기되고 있는 여러 가지 화재원인 가설에 대한 철저한 검증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BMW 본사도 한국 정부의 움직임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리콜 처리를 받은 차량에 같은 문제가 발생할 경우 가중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법 개정을 검토하고 있다”고 예고, “국토교통위 차원에서 BMW 화재 관련 공청회를 개최하는 등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일에 적극적으로 앞장서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