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강릉선 KTX ‘넷이서 5만원’ 17일부터 창구 발매 개시

최대 54% 할인으로 '알뜰 기차여행족' 사로 잡아···재출시 보름만에 3만명 예약 '돌풍'

코레일이 이달 재출시한 강릉선KTX ‘넷이서 5만원’ 상품이 보름 만에 약 3만명이 예약하는 등 동해안 기차여행의 대표 상품으로 떠올랐다. 최대 54% 할인으로 ‘알뜰 여행’에 관심 있는 이용객을 사로잡은 덕분으로 풀이된다.

코레일은 강릉선 KTX ‘넷이서 5만원’ 상품을 이달 17일 10시부터 출발당일 역 창구에서도 구입할 수 있다고 16일 밝혔다. 이달 1일 판매를 재개한 이후 보름 만에 예약자 3만 명에 육박하는 등 인기 돌풍에 힘입어 이용객 편의를 늘리기 위한 결정이다.

코레일에 따르면, ‘넷이서 5만원’은 강릉선 KTX 일반실 일부 좌석을 선착순으로 저렴하게 판매하는 정액 할인상품이다. 구간에 상관없이 출발·도착역이 같은 승객 4명이 모이면 거의 반값으로 저렴하게 여행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KTX로 서울역에서 강릉역까지 어른 4명이 여행하는 경우 운임은 모두 11만 400원(일반실 1인당 27,600원×4명)이다. ‘넷이서 5만원’ 상품을 이용할 경우 54% 저렴한 5만원에 KTX를 이용할 수 있다.

무엇보다 앞서 5~6월 두 달 동안 상품을 구매한 사람이 1만 7,000여 명인 것에 비하면 이번 재출시 이후 판매 규모가 6배 이상 증가했다. 코레일은 연일 이어지는 폭염을 피해 시원한 동해바다를 찾은 피서객이 주로 이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코레일은 출발 당일 역 창구 판매도 본격 개시한다. 기존에는 온라인에서만 살 수 있었지만, 전국 역 창구까지 판매처를 늘려, 이용 기회를 확대했다. 출발 2일전까지만 구입 가능했던 제한사항도 대폭 완화했다.

할인 좌석이 남아있는 경우, 역창구와 스마트폰 앱 ‘코레일톡’에서는 출발시간 전까지, 코레일 홈페이지에서는 출발 20분 전까지 구입할 수 있다.

‘넷이서 5만원’상품은 코레일멤버십 회원만 구입할 수 있으며, 회원 1인당 하루 2세트, 1개월 8세트까지 구매할 수 있다.

코레일 관계자는 “할인율이 높은 만큼 실수요자의 구매 기회를 확대하고 예약부도(노쇼 no-show)를 막기 위해 일반승차권보다 취소 위약금 기준이 높게 적용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