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웨이항공, 상반기 영업익 477억···역대 최대 실적 ‘고공비행’

상반기 영업이익률 13%···상장 LCC 中 최고 수준

티웨이항공이 올 상반기 가장 높은 영업이익률(상장 기준)을 달성한 저비용항공사로 자리매김했다. 지속적인 순항을 이어가며, 상반기 동안 고공 행진을 이어갔다.

티웨이항공은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으로 역대 최대 실적인 477억원을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130% 넘게 증가한 수치이자, 지난해 전체 영업이익인 471억원을 이미 넘어선 규모다.

상반기 매출액은 3,662억원을 달성, 전년보다 40% 늘었다. 이에 따라 상반기 영업이익률은 13%를 기록하며, 두 자리 수 성적표를 이어 나갔다. 상장 LCC 가운데 가장 높은 수준이다.

티웨이항공은 올해 상반기 대구에서 출발하는 블라디보스토크, 인천-나고야 노선을 새롭게 취항하며, 하늘길을 넓혔다. 다양한 출발지 확대와 부정기편의 효율적인 운영으로 기재 가동률을 높인 것이 실적 향상에 일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티웨이항공의 대표적인 부가 서비스 ‘번들 서비스’와 ‘단체 항공권 예매 시스템’ 등도 자리를 잡으며, 실적을 끌어 올렸다. 특히 이달 1일 유가증권시장에 입성하며 제 2의 도약을 시작했다.

티웨이항공은 올해 총 4대의 신규 항공기를 도입할 예정이다. 오는 2021년까지 보잉(Boeing)사의 차세대 주력기인 보잉 737 MAX 8 기종 총 10대 이상을 도입해 더욱 안전하고 편리한 여행길을 제공할 계획이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오는 16일 창립 8주년을 맞이하는 티웨이항공이 국내 대표 저비용항공사로서 안전을 최우선으로, 더 나은 서비스와 다양한 노선을 제공하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