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정유공장 고도화 설비로 생산능력 향상

현대오일뱅크 SDA공장.

현대오일뱅크(대표 문종박)가 정유분야 효율성 제고를 위해 2017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총 8,000억원 규모의 프로젝트 중 2,400억원이 투자된 SDA(Solvent De-Asphalting) 공정을 완공했다고 12일 밝혔다.

2017년 2월부터 시작된 SDA 건설 작업에는 연 인원 27만 명이 투입됐다. 정유설비에서 생산되는 잔사유에서 아스팔텐 성분을 걸러내는 공정이다. SDA는 잔사유에 프로판, 부탄, 펜탄 등 용매를 혼합해 아스팔텐 성분을 제거한 후 DAO(De-Asphalted Oil)를 추출한다.

현대오일뱅크는 DAO를 고도화 설비 원료로 투입해 휘발유, 경유, 항공유 등 고부가가치 제품 생산을 늘릴 계획이다. 다음달 중순까지 증설작업이 완료되면 일일 정제능력은 56만 배럴(현대케미칼 일산 13만 배럴 포함)에서 65만 배럴로, 고도화설비 용량은 하루 16만5,000 배럴에서 21만1,000 배럴까지 늘어난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SDA공정에서 생산되는 DAO는 고도화설비 뿐 아니라 윤활기유, 석유화학의 원료로 사용할 수 있다.”며 “기존 공장 증설작업이 완료되는 9월부터 본격적인 상업가동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