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공공공사 원가 공개, 최근 4년치로 전면 확대”

공공건설공사 비리 원천 봉쇄···2015년 1월 이후 계약체결분부터 전격 공개 결정

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갈무리.

경기도가 건설공사 원가공개 대상을 지난 2015년 1월 이후 계약체결분으로 대폭 확대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4일 ‘공공공사 비리 원천 봉쇄’를 위해 원가공개 대상을 최근 4년 동안 계약 체결을 완료한 사업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당초 2018년 9월 1일 계약체결 분부터 우선 공개를 추진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건설공사 원가공개 대상을 ‘향후 9월 1일부터 계약하는 10억 이상 공사’에서 ‘과거 2015년 1월 1일부터 소급 확대’하기로 했다”며 “2015년 1월 1일부터 현재까지 체결된 3,253억 원 상당의 건설공사 원가를 추가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과거 4년간 건설공사의 설계내역서, 계약(변경)내역서, 하도급내역서, 원하도급대비표가 추가 공개되면 공공건설의 투명성을 높이는 귀중한 자료가 될 것”이라며 “경기도시공사의 원가공개도 검토 중인데 여러분이 가장 관심을 가지는 아파트 건설원가도 당연히 포함된다”고 말했다.

또한 “27세에 취업한 청년이 수도권에서 내 집 하나 장만하는데 왜 15년에서 25년이나 걸리는지, 왜 그 기간은 점점 늘어만 가는지 의문입니다”라며 “우리 사회 뿌리 깊은 불평등의 구조는 어디서 기인하고, 어떻게 해결해야 할까요. 경기도민이 맡겨주신 권한으로 오늘 당장 할 수 있는 일부터 시작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경기도는 오는 9월 1일부터 2015년 1월 1일 이후 계약체결 된 경기도 및 소속기관 소관 계약금액 10억원 이상 건설공사의 설계내역서, 계약(변경)내역서, 하도급내역서, 원하도급대비표까지 공사 착수일로부터 7일 이내에 경기도홈페이지에 공개할 계획이다.

기존에는 발주계획, 입찰공고, 개찰결과, 계약현황, 대가지급 현황만 공개해 왔다.

한편 이재명 지사는 지난달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경기도에서 10억원 이상 공공건설사업에 대한 설계내역서, 원하도급 대비표, 설계변경내역 등 원가자료를 도 홈페이지에 그대로 공개하겠습니다”라고 원가공개 의지를 천명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