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시공사부터 아파트 원가 공개”

공공건설공사 투명성 제고·예산 절감 효과 기대

경기도시공사가 진행하는 ‘공동주택’의 공사원가가 조만간 공개될 것으로 전망된다. 민간 건설사의 원가 공개만 공개할 경우 불공평하다는 우려에 대한 일각의 지적에 정면돌파로 나서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경기도는 앞으로 경기도시공사가 시행하는 아파트 건설사업 등 공공건설사업에 대한 공사 원가를 우선적으로 공개하는 방안을 검토한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라 경기도시공사에 관련 서류를 요청하고 ▲공사원가 공개 근거 ▲공개 대상 ▲공개 항목 ▲공개 시기 등 ‘원가공개 로드맵’을 빠른 시일 안에 제출받을 계획이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자신의 SNS에 “경기도에서 공공건설 원가공개를 추진하는 것에 대해서 민간건설사 원가만 공개하는 것은 불공평하다는 우려가 있다”고 지적하며, 경기도시공사의 공사원가 공개를 검토하라고 지시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복잡다단한 건설 하청구조 투명해져야 하지 않을까요”라며 원가공개 뿐 아니라 하청구조에 대한 대대적 손질의 필요성도 언급했다.

경기도는 소속기관의 계약금액 10억원 이상 건설공사에 대해 종전의 발주계획, 입찰공고, 개찰결과, 계약현황뿐 아니라 내달부터는 설계내역서, 계약(변경)내역서, 하도급내역서, 원하도급대비표를 추가로 공개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 지사의 경기도시공사 원가공개는 우선 아파트 건설공사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며 “원가공개를 통해 공공건설공사의 투명성을 높이고 예산 절감의 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