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월 건설 경기도 부진 … 건설 경기 어려움 지속 예상된다”

2월 CBSI 전월比 0.8p 하락한 81.5… 3월은 82.5 집계
1월 효과 ‘반락’·재건축강화 여파 건설사 심리적 위축도 한 몫

이달 건설경기가 지난달에 이어 지속 부진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원장 이상호)은 5일 ‘2월 건설기업경기실사지수(CBSI)’ 발표를 통해 2월 CBSI는 전월비 0.8p 하락한 81.5로 집계, 하락세를 보이는 가운데 3월 전망도 여전히 부진할 것으로 예상했다.

건산연은 통상 혹한기 이후 발주가 증가하는 계절적인 영향으로 지난 2000년부터 18년 간 지수가 하락한 경우는 2011년과 2013년 단 2차례에 불과할 만큼 2월에는 지수가 상승하는 것이 일반적인데, 올해 2월에는 이례적으로 지수가 0.8p 소폭 하락했다는 설명이다.

건산연 박철한 부연구위원은 “1월 지수가 2002년 이후 16년만의 최고 1월 최대치를 기록한 데 따른 통계적 반락 효과 때문”이라며 “특히 지난 2월 21일 발표된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 정상화 방안’으로 인해 향후 재건축사업이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대형 건설사들이 심리적으로 위축된 것도 일부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건산연은 3월 전망치는 2월 실적치 대비 1.0p 상승한 82.5로 집계됐으나 상승폭이 1.0p에 불과하고 지수도 80선 초반이어 건설경기는 3월에도 여전히 부진할 것으로 전망했다.

2월 CBSI는 통계적 반락 효과 및 대형기업의 심리 위축의 영향으로 전월비 0.8p 하락한 81.5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12월 80.1을 기록한 이후 올 1월 82.3, 2월에 81.5를 각각 기록하며 3개월 연속 80선 초반에서 횡보세를 지속했다.

무엇보다도 혹한기 이후 발주가 증가하는 계절적인 영향으로 2월에는 지수가 전월 대비 상승하는 것이 일반적인데, 올 2월에는 이례적으로 지수가 0.8p 소폭 하락했다. 이는 지난 1월 지수(82.3)가 2002년 1월 93.4를 기록한 이후 1월 수치로는 16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한 데 따른 통계적 반락 효과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또한 건산연은 작년 연말 발주가 계획된 공사 중 일부가 올 초로 이월 발주된 것이 지수 회복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쳐 1월에 지수가 이례적으로 수치가 높았는데 2월에는 이러한 영향이 감소됐을 뿐만아니라 지난달 발표된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 정상화 방안’은 향후 재건축 사업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는바 이와 관련 대형기업의 심리가 위축, 지수 하락에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판단했다.

CBSI 3월 전망치는 2월 실적치 대비 1.0p 상승한 82.5를 기록했다.

건산연 관계자는 “통상 3월에는 혹한기가 지나면서 공사발주 물량이 늘어나는 계절적 요인에 의해 지수가 상승하는 경우가 많은데, 3월 CBSI 전망치도 이러한 계절적 요인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며ㅕ “다만, 지수 상승폭이 1.0p에 불과하고 지수도 80선 초반에 불과해 건설기업들은 3월에도 여전히 건설경기가 부진한 상황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기업 규모별로는 대형과 중소기업 지수가 전월 대비 감소했으며 지역에서는 서울은 상승, 지방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