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BMW코리아에 차량화재 관련 철저 조치 엄중 요구

대국민 공개 설명회 개최 및 제출자료 공개 검증 추진

▲ 국토부 김경욱 교통물류실장이 6일 국토교통부 기자실에서 BMW 화재 사건 관련 설명회를 갖고 BMW측에 적극적이고 성실한 자세로 신속히 사태를 해결할 것을 강력 촉구했다.

국토교통부가 BMW측이 리콜과 관련된 자료의 미흡한 점을 지적하고, 추가 자료 제출 요구 등 보다 책임있는 자세로 사태 해결에 나설 것을 엄중 촉구했다.

국토부는 이날 BMW코리아 대표 및 본사 임원진과 면담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현재 진행 중인 긴급안전진단 및 화재 발생 원인 규명에 대해 국민에게 CEO 등 최고책임자가 충실히 설명할 것을 요구했다.

먼저 정부는 BMW가 수입 판매한 차량 가운데 리콜대상 차량의 화재 발생 원인을 구체적으로 설명하고, 리콜 지연사유도 상세히 밝힐 것을 주문했다.

이어 현재 진행 중인 긴급안전진단과 관련해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대책을 제시하고, 부실 안전진단이 발생하지 않도록 근본적인 대책을 조속히 수립·집행할 것을 강조했다.


▲ BMW 차량에서 화재 발생 원인으로 추정되는 디젤차량의 배기가스 재순환 장치(EGR). <제공 =국토부>

여기에 화재 원인규명이 신속하고 철저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이미 제출된 기술근거자료, 리콜대상 산정근거, 원인분석 보고서,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결함으로 판단한 근거자료, EGR 리콜관련 분석자료 등 추가적인 자료를 국토부에 신속히 제출하라고 지시했다.

또 안전진단 후에도 부품교체 등이 신속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리콜 단축대책을 제시하고, 최근 발생하고 있는 가솔린 차량의 화재 발생에 대한 입장 및 대책을 제시하라고 촉구했다.

이밖에 불안한 차량 소유자 등 소비자에 대한 보상 등 피해 구제대책을 조속히 마련해 국민 피해를 최소화하는 일에 노력할 것을 당부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BMW측에 추가자료 제출 요구 및 제출된 자료를 토대로 화재발생 원인에 대한 조사도 본격적으로 착수할 예정”이라며 “조사 과정에 국내전문가를 충분히 참여시켜 화재 발생원인 규명을 공개적으로 진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어 “BMW측의 조치사항의 충실한 이행여부 및 리콜을 적극적으로 독려하고, 철저한 원인규명 및 소비자 보호를 위한 리콜제도 개선 등을 조속히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