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싱가포르 하늘길 개설···김해발 최초 중장거리 노선

국토부, 동남권 여행 편의 제고 및 신남방정책 핵심 교역국과의 인적·물적 교류 확대 기대

부산 김해공항과 싱가포르 창이공항을 잇는 하늘길이 개설됐다. 동남권 국민들의 항공 편의가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3일 서울에서 열린 한-싱가포르 항공회담 결과, 부산-창이노선의 항공기 운항 가능 횟수를 최대 주14회 확대키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현재 국적 LCC항공사가 도입 추진 중인 A321-NEO(네오) / B737-MAX(맥스) 기종은 주 14회, B777(300석 이상) 기종은 주 8회 운항이 가능해 졌다.

한-싱가포르 정상은 지난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한-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양국의 인적․물적 교류 확대를 위한 양국 간 운항횟수 증대에 대해 사전 공감대를 형성했다.

그 후속조치로 한-싱가포르 항공회담을 개최해 양국 간 운항 가능 횟수를 증대하는 데에 성공하는 등 구체적인 성과를 도출하게 됐다.

특히 이번 항공회담은 양국 간 이해관계 대립이 첨예한 운항 가능 횟수에 있어서 15년 만에 처음으로 합의를 도출해낸 것으로, 그 의미가 남다르다는 것이 국토부의 설명이다.

현재 중장거리 노선이 개설돼 있지 않은 김해공항에서 싱가포르 노선을 개설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이번 부산-창이 노선 운항횟수 증대를 통해 동남권 주민의 여행 편의를 제고하고, 김해신공항 건설에 대응하며, 신남방정책 추진의 핵심 파트너인 싱가포르와의 인적‧물적 교류를 더욱 확대하는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