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청, 시민참여형 스마트시티 리빙랩 추진

도시문제 발굴부터 해결·피드백까지 全과정 시민 주도

행정중심복합도시(행복도시)에서 발생하는 도시문제를 발굴하고, 이를 직접 해결하는 등 전 과정을 시민이 주도한다. 이를 위해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과 세종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공사)가 힘을 합쳤다.

행복청은 행복도시 생활권 한 곳을 대상으로 시민과 민간기업, 전문가가 참여해 도시에서 발생되는 문제를 발굴하고 스마트기술 등을 활용하여 해결해 나가는 ‘스마트시티 리빙랩’ 사업을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국내 신도시에서는 최초로 시도되는 이번 ‘스마트시티 리빙랩’ 사업은 총 사업비 약 10억 원 규모로 1년 간 추진된다. 주민 입주가 완료돼 성숙단계에 접어든 도담동 1-4생활권에 시범 적용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공공-민간-시민의 협력(Public-Private-People Partnerships)을 통해 추진된다.

구체적으로 보면 ▲온․오프라인 모집 등을 통한 시민의 자발적인 참여 시민참여단 구성 ▲운영기관(퍼실리테이터) 선정 ▲도시문제 발굴 및 해결과정 및 사업평가 진행 등 전체 과정에 시민이 주도적으로 참여하게 된다.

아울러 행복청과 세종시, LH공사 등 3개 기관은 상호 협력해 모든 행정사항을 지원하고,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된 전문가 자문단을 통해 시민과 소통․조정하는 중간지원조직 역할을 담당하며, 공모를 통해 스타트업 등 민간기업을 참여시키는 등 시민참여 기반의 개방형 모델을 마련할 예정이다.

행복청 관계자는 “행복도시 ‘스마트시티 리빙랩’를 통해 혁신적인 시민참여 모델을 발굴하겠다”며 “이번 사업에서 실증된 서비스는 앞으로 조성될 국가시범지구인 행복도시 합강리(5-1생활권)에 우선 적용하고 타 도시 및 사업지구에도 확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스마트시티 리빙랩’ 사업은 최종적으로 시민이 주도하는 3~5개의 핵심 도시문제와 해결방안을 도출하고, 별도의 민간공모 사업을 통해 스마트시티 기술을 선정, 현장실증사업으로 문제를 해결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