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인천↔보스턴 신규 취항···내년 4월 주 5회 운항

아-태 노선 네트워크 확대 통한 항공여객 편의성 증대 기대

대한항공(korean air)이 델타항공(Delta)와의 조인트벤처(JV) 협약에 따른 신규 취항을 본격 확대한다. 아시아-태평양 노선 네트워크 확대를 통해 여객 편의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대한항공은 내년 4월 12일부터 미국 보스턴에 신규 취항한다고 6일 밝혔다. 델타항공과 조인트벤처 협약에 따른 것이다.

대한항공이 주5회 취항하는 이번 노선은 인천 → 보스턴 노선(KE089)의 경우, 매주 화, 수, 금, 토,일 오전 9시 30분에 인천공항을 출발해 현지시간 오전 10시30분 보스턴 공항에 도착한다.

보스턴발 인천행(KE090)은 오후 1시 30분 보스턴을 출발해 다음날 오후 4시 50분 인천공항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비행시간은 약 14시간이 소요되며, 269석 규모의 차세대 항공기 보잉 787-9 이 투입된다.

보스턴은 미국 뉴잉글랜드지역(북동부 6개주)의 대표 도시로 바이오 기술, 의료, 제약, 금융 등 하이테크 산업의 중심 도시다. 또 보스턴 미술관 및 화이트 마운틴 국립공원 등 관광 자원도 풍부해 최근 상용, 관광 수요가 급성장 하고 있다.

아울러 델타항공도 조인트벤처 협약에 따라 내년 4월 2일부터 매일 인천~미네아폴리스 노선에 신규 취항한다. 여기에는 보잉 777-200ER 기종이 투입된다.

▲ 대한항공·델타항공의 한-미 직항 노선 현황.

이로써 대한항공과 델타항공은 인천에서 미국 13개 도시로 주간 120편의 항공편을 제공, 양사가 운영하는 한-미간 직항 노선은 15개 노선으로 늘어나게 된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델타항공과의 조인트벤처 협력을 통해 보다 편리하고 일원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아시아 태평양 노선 네트워크를 지속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한항공과 델타항공은 지난 5월 1일부터 조인트벤처 협력을 시작하고, 양사의 취항 도시를 활용한 공동운항 협력을 확대했다. 특히 이번 인천~보스턴 노선 취항을 통해 비즈니스,유학,여행 목적으로 아시아~미 동북부 지역을 오가는 승객들은 더욱 편리하고 다양한 스케줄로 여행을 준비할 수 있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