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공항철도 마곡나루역 종합시험운행 착수···9월 개통 ‘청신호’

영업열차 2천 84회 투입해 작은 불편사항 완벽 보완

▲ 철도공단이 공항철도 마곡나루역에서 이달 8일부터 종합시험운전에 나선다 .사진은 마곡나루역 내부 조감도.

공항철도 ‘마곡나루역’이 내달 말 개통된다. 이를 위해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이 종합시험운행에 본격 착수, 작은 불편사항도 완벽 보완해 승객 편의 제고에 집중한다.

철도공단은 공항철도 디지털미디어시티(DMC)역과 김포공항역 사이에 건설 중인 ‘마곡나루역’에서 이달 8일부터 본격적인 종합시험운행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내달 말 개통을 위한 준비작업이다.

종합시험운행은 철도시설물의 기능과 성능, 철도차량과의 인터페이스를 확인하는 ‘시설물검증시험’과 열차운영의 적합성, 역사 설비점검 및 기관사 노선숙지 훈련을 시행하는 ‘영업시운전’으로 각각 실시된다.

이에 따라 철도공단은 운영사인 공항철도(주)와 함께 이달 8일부터 14일까지 승강장 정위치 정차 등 총 69개 항목에 대한 시설물검증시험을 실시한다. 또한 이달 28일부터 내달 2일까지 실제 영업상황을 가정해 공항철도 영업열차를 총 2,084회 투입해 완벽한 개통을 준비한다.

철도공단 오세영 안전품질본부장은 “마곡나루역이 개통되면 마곡지구와 수도권 광역교통망(5·9호선)이 연결돼 서울 도심과 인천·김포공항 접근성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며 “종합시험운행을 통해 나타나는 작은 승객 불편사항도 보완해 안전하고 편리한 마곡나루역을 국민 앞에 선보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