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2018년도 도시가스 요금 동결···서민생활 안정 지원

서민층 도시가스 보급 확대 및 기업하기 좋은 도시 토대 마련 총력

부산광역시는 ‘시민이 행복한 부산만들기’를 위해 2018년 도시가스 요금을 작년수준으로 동결한다고 31일 밝혔다.

부산시는 ‘2018년 도시가스 요금산정’을 위한 외부전문기관 용역을 실시한 결과, 최저인건비 상승 및 근로시간 단축 등 도시가스 요금인상 요인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국내 경기 둔화 등으로 서민생활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을 고려해 서민경제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부산도시가스와 함께 이번 도시가스 요금 동결을 최종 결정했다.

또한 고지대 산복도로 및 원거리지역의 도시가스 보급 확대를 위해 의무투자 자금 69억을 추가로 확보하고, 원도심 등 평균 보급률이 낮은 구․군을 대상으로 집중 투자하여 서민층지역에 도시가스 보급기간을 단축키로 했다.

더불어 산업용 요금제 적용구간 변경으로 해당 중소기업의 도시가스 요금을 인하해 업체별 연간 약 350만원의 비용 절감을 통한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이번 동결로 부산시 도시가스 소매공급비용(평균)은 종전과 동일한 2.0349원/MJ(86.66원/㎥)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부산은 지역특성상 영세한 서민층 및 노령층이 많은데 서민의 가장 기본적인 연료인 도시가스가 저렴하고 안전하게 최대한 보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산시는 청정하고 안전한 도시가스를 원하는 모든 시민에게 보급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펼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