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상반기 매출 7.8조 영업익 4천394억원 기록

수주 전년동기 比 3.5%↑ 9.7조···수주잔고 68.5조 확보
하반기 주요 해외공사 공정 본격화로 안정적 수익 창출 기대

현대건설은 27일 2018년 상반기 연결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 7조 7,783억원, 영업이익 4,394억원, 세전이익 5,228억원, 당기순이익 3,418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세전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영업외 수지 개선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1.8%, 31.8% 증가하는 호실적을 달성했다. 영업이익률도 양호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수주는 싱가포르 투아스 남부매립 공사, 우즈벡 나보이 복합화력 발전소 공사 등 해외공사와 세종 6-4 공동주택 개발사업, 대치쌍용 2차아파트 주택재건축 정비사업 등 국내 주택사업 수주 등을 통해 9조 6,656억원을 기록했다.

수주 잔고도 상반기 기준으로 68조 5,656억원을 유지하고 있어 약 4년치 일감을 확보하고 있다. 이는 전년 연말과 비교했을 때 2.7% 늘어난 잔고액이다.

부채비율은 지난 연말 대비 0.2%포인트 개선된 117.3%를 기록했다. 또 지불능력인 유동비율은 같은 기간 6.7%p 상승한 190.2%로 나타났다. 업계 최고 수준의 탄탄한 재무구조를 이어가고 있음을 입증했다.

미청구공사도 지속 감소해 시장 신뢰에 부합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지난해 연말 연결 기준으로 2조 8,964억원이던 미청구공사 금액이 1,062억원 줄어든 2조 7,902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현대건설은 최근 U.A.E 미르파 담수 복합화력발전소 공사, 싱가포르 마리나사우스 복합개발 공사 준공 및 U.A.E 사브 해상원유처리시설 공사, 쿠웨이트 쉐이크 자베르 코즈웨이 공사 등 해외 대형공사가 공정 후반부로 접어들며 매출 감소세가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그럼에도 하반기 이후에는 국내 주택 매출 증가와 주요 해외공사 공정 본격화 등으로 성장세를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쿠웨이트 알주르 LNG 터미널 공사, 방글라데시 마타바리 항만공사, 이라크 카르발라 정유공장 공사 등의 매출 증가에 따라 안정적 수익 창출이 기대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중동 및 아시아 지역에서 오일&가스, 복합/석탄화력, 해양항만/지하공간, 송변전 등 경쟁력 우위 공종에 집중하는 수주전략과 지속적 재무구조 개선 등으로 상반기 안정적인 경영실적을 달성했다”며, “향후에도 기술 및 수행 경쟁력 제고를 통한 수익성 중심의 성장으로 시장 신뢰를 유지할 것이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