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렬 2차관 “재난급 폭염 ‘도로 안전’ 이상 없도록 철저한 예방조치” 당부

국도 1호선·천안-아산 고속도로 건설현장 방문···이용자·노동자 안전 확보 '최우선' 당부

지난 26일 국토교통부 김정렬 제2차관(왼쪽)이 천안-아산 고속도로 건설현장을 찾아 공사 관계자들에게 온열질환 예방 등을 위한 조치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정렬 국토교통부 제2차관은 지난 26일 고속도로·국도 현장을 찾아 폭염으로 인한 도로 변형 발생 등의 이상이 없는지를 살펴보고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대응 현황과 대책 등을 점검했다.

먼저 김 차관은 세종시 조치원읍 부근 국도1호선을 찾아 살수차 운영 등 도로변형방지를 위한 대책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 그는 “최근 폭염으로 인해 국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고, 문재인 대통령도 특별재난 수준의 대응을 주문하신 만큼 철저한 사전 대비를 통해 재난급 폭염으로부터 도로 안전에 이상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도로변형 발생이 우려되는 구간에 대한 순찰 강화와 선제적 보수 등을 통해 예방조치를 철저히 하고 실제 변형이 일어났을 경우에는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단 시간 내에 긴급보수를 실시할 것”을 지시했다.

천안~아산 고속도로 건설현장으로 자리를 옮긴 김 차관은 현장 근로자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도록 관계자에게 당부했다.

그는 “온열질환 피해를 입지 않도록 작업시간을 탄력적으로 운영하고 휴게시설을 설치하는 등 안전한 환경에서 공사를 진행해 달라”고 요청했다.